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칠곡 곽경호 후보 국힘 탈당 칠곡군수 경선 새로운 변수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5/03 [18:26]

칠곡 곽경호 후보 국힘 탈당 칠곡군수 경선 새로운 변수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2/05/03 [18:26]

【브레이크뉴스 칠곡】이성현 기자=경선 과정에서 여론조사 업체의 녹음 실수로 재경선을 실시할 예정이었던 경북 칠곡군수 선거가 새로운 변수를 맞았다. 

 

▲ 곽경호 전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당초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정재)는 조사업체가 잘못 녹음한 ‘상주시장’ 부분에 대하여 잘못됨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재경선 방침을 정한 바 있다. 

 

그러나, 3일 공관위의 이 같은 방침에 불복하며 곽경호 예비후보가 2차 경선 불참을 선언했다. 

 

곽 후보는 “당의 경선 신뢰성이 떨어진 것이 탈당의 가장 큰 원인이다. 공천 과정을 보면서 우리당이 정말 국민(군민))을 위한 정당인지 의문이 들었다. 당의 재경선 과정, 그리고 결정  상황은 누가 봐도 신뢰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1차 경선결과를 발표한 상황에서 2차 경선 치른다고 하면 이미 운동장은 기울어져 있다고 봐야 한다. 사람 심리라는 게 그렇다. 누가 1등 했다더라 하면 표는 그쪽으로 쏠린다. 그런 상황, 결과가 훤히 보이는 그런 경선에 내가 굳이 참여해야 할 이유를 잃어버렸다. 2차 경선을 따라가는 것 자체가 공평성에도 맞지 않다고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곽 후보의 탈당의사 표현에 대하여 경북도당은 4일 열리는 공관위 회의에서 다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1차 경선에 참여 의사를 표명했던 만큼 2차 때도 여전히 구속력을 지닐 수 있는 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곽 후보는 “1차 경선에서는 나 같은 경우는 탈당이 되지 않는다. 1차 경선이 잘못되어 무효화 된 상황에서 2차 경선은 다시금 후보자들이 모여 조사업체를 다시 선정하고 서약서도 다시 써야 한다. 새로 시작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탈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공관위가 임의대로 업체를 선정하고 추진하려고 하는데 이도 잘못된 것”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곽 후보의 탈당이 현실화되면 칠곡군수 경선은 3인으로 조사를 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그렇게 될 경우 지역정가는 “이제까지 결과와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