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선린대, 2023학년도 교육부 재정지원제한대학 지정 '충격'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7:44]

선린대, 2023학년도 교육부 재정지원제한대학 지정 '충격'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5/18 [17:44]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선린대학교가 지난 17일 교육부의 2023학년도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지정돼 비상이다.

 

▲ 선린대학교 전경     ©선린대학교 제공

 

선린대학교는 2020년 내부 구성원의 공익제보와 대학노조의 감사 요청에 의한 교육부 종합감사 결과, 이사장, 상임이사의 임원승인이 취소되었고, 행정부총장은 개인비리로 법정구속되는 등 여러 어려움을 겪었지만, 대학 구성원들의 자체 노력으로 대학을 재정비한 결과, 2019년 이어 2022년 포항, 경주지역 전문대학 중 유일하게 대학혁신지원사업에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2024년까지 3년간 약 80억의 국고지원금을 받으며 포항지역 명문대학으로 재도약하는 가운데 발생한 결과로 내부 구성원들의 충격에 휩싸인 모습이다. 

 

선린대학교는 연간 300억원의 예산을 운영하는 대학으로, 당시 법인 의무전입금(5%) 156만원 중 56만원을 충족하지 못해 발생한 실수로, 이 또한 전 경영진 등의 과실이며 법인의 책임자들은 임원승인 취소 또는 해임으로 이미 대학을 떠난 상황이다.

 

송용 총장직무대행은 “대학의 부실 운영이 아닌 전 경영진 비리에 대한 내부 공익제보 결과에 따른 일시적인 상황일 뿐이다. 현재 대학의 재정 여건이 충분하여 신입생, 재학생들의 장학금 혜택, 학자금 대출에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으며, 2021년 지표는 이미 모두 충족으로 확인되었기 때문에 1년 후 평가에서는 지정 해제가 명확하다. 이를 계기로 앞으로 3년간 혁신지원사업에 약 80억원의 국고지원금을 투입하여 대학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대학 구성원 전체가 합심하여 이 위기를 헤쳐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린대학교는 교육부 일반재정지원대학, 전문대학기관평가인증 교육품질 인증대학,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 A등급 인증대학, 간호교육인증평가 최우수 인증대학, 2020년 대경지역 전문대학 중 유지취업률 1위의 간호보건계열 명문대학으로 알려져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Sunlin University is “shock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s designation of a limited financial support university

 

On the 17th, Sunlin University was designated as a university with limited financial support for the 2023 school year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s a result of a comprehensive audit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based on public interest reports from internal members and a request for an audit by the university union in 2020, Sunlin University experienced several difficulties, including the cancellation of the executive approval of the president and standing directors, and the head of the administration being detained in court for personal corruption. As a result of reorganizing the university through the efforts of university members, in 2019 and 2022, it was the only college in Pohang and Gyeongju to be selected consecutively in the university innovation support project.

 

The impact of internal members is great as the result of the re-jumping as a prestigious university in Pohang, receiving about 8 billion won in government subsidies for three years until 2024.

Sunlin University is a university that operates an annual budget of 30 billion won, and it was a mistake that occurred because it failed to meet 560,000 won out of 1.5.6 million won of the corporate compulsory transfer (5%) at that time. He has already left the university due to cancellation or dismissal.

 

Acting President Song Yong-yong said, “It is not a bad operation of the university, but only a temporary situation due to the result of internal public interest reporting on corruption of former management. The current financial conditions of the university are sufficient, so there is no problem with scholarships and student loans for freshmen and current students. Since all indicators for 2021 have already been confirmed, it is clear that the designation will be removed from the evaluation after one year. With this as an opportunity, we will invest approximately KRW 8 billion in government subsidies for innovation support projects over the next three years to transform the university and work together to overcome this crisis with all members of the university.”

 

Sunlin University is a university with general financial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accredited education quality accredited by junior college institutions, A-grade accredited university for competency diagnosis by teacher training institutions, best accredited university in nursing education accreditation evaluation, and has the highest retention rate among junior colleges in Daegyeong in 2020. It is known as a prestigious health school.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