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남 무소속연대 출정식 갖고 필승 결의 다져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9:23]

포항·남 무소속연대 출정식 갖고 필승 결의 다져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2/05/19 [19:23]

▲ 포항남구 무소속희망연대 유세 모습  © 무소속희망연대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진예솔 기자=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이 19일 오전 7시부터 형산로터리에서 지지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합출정식’을 갖고 13일간의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지역 민심을 무시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공천에 빼앗긴 공정과 상식의 정치를 되찾겠다”는 각오다.

 

이날 연합출정식에는 서재원·정우영 경북도의원 후보, 김철수·김홍열·박정호·이보석·조영원·최현욱 포항시의원 후보 등 8명의 후보들이 함께했다.

 

이날 첫 유세에 나선 서재원 후보는 무소속희망연대가 출범하게 된 배경과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다른 후보들이 차례로 나서 “이번 공천에서 자행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정치를 엄중히 심판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1시간 30분에 걸친 출정식을 마친 후 포항시 남구 송도해수욕장 여신상과 포항수협 송도활어회센터 등으로 이동하면서 국민의힘 공천의 부당함을 주장했다. 

 

때를 같이해 국민의힘 포항 남구 출마자들은 “송도 여신상 앞에서 합동 출정식을 가지려 했지만 무소속 후보들이 이곳에서 먼저 합동출정식을 열며 자리를 선점해버려 이들은 송도동 활어회센터로 장소를 이동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 참석자는 “합동출정식에 참석한 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과 마주친 무소속 지지자들은 김병욱 의원에게 이번 공천에 대해 거세게 항의하면서 충돌이 빚어졌으며, 김병욱 의원은 “(공천에)최선을 다했다. 주민들의 심판을 같아 받아 보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소속 희망연대는 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현 포항시의원, 전 포항시의회 의장)을 중심으로 김철수‧박정호‧조영원 포항시의원 후보(현 시의원)와 정우영 경북도의원 후보, 이보석‧김홍열 포항시의원 후보 등이 지난 11일 포항시청에거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한 공천 과정을 시민에게 알리면서 본격 출범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is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lease note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translation.> Pohang-Nam Independent Regiment Departure Ceremony and Determination of Victory [Break News Pohang] Reporter Jin Ye-sol = Candidates from the Independent Hope Coalition in Nam-gu, Pohang, held a joint campaign at Hyeongsan Rotary from 7 am on the 19th, with 300 supporters and more in attendance, and entered the election campaign for 13 days. They are determined to "restore the politics of fairness and common sense that were lost in the nominations of betrayal, arrogance, intolerance and self-righteousness that ignored local people's feelings." Eight candidates were present at the joint launch ceremony, including Seo Jae-won, Gyeongbuk Provincial Councilor Jeong Woo-young, Kim Cheol-su, Kim Hong-yeol, Park Jeong-ho, Lee Bo-seok, Cho Young-won, and Choi Hyeon-wook, Pohang City Councilor candidate. Candidate Seo Jae-won, who went on the first campaign that day, explained the background and justific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Independent Hope Solidarity. After that, other candidates came in turn, pleading for support, saying, "Please severely judge the politics of betrayal, arrogance, intolerance and self-righteousness perpetrated in this nomination." After the ceremony, which lasted 1 hour and 30 minutes, they moved to the Songdo Beach Statue of the Goddess of Songdo Beach in Nam-gu, Pohang City and the Songdo Live Fish Center, etc. At the same time, candidates from Nam-gu, Pohang,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They were going to hold a joint campaign in front of the Songdo Statue, but independent candidates held a joint campaign here first and took a seat, so they moved to Songdo-dong Live Fish Center. ” said one attendee. This participant said, “Independent supporters who met with National Assemblyman Kim Byeong-wook (Nam Ulleung, Pohang) who attended the joint campaign vehemently protested against this nomination to Rep. . He said that he would accept the judgment of the residents as equals,”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independent Hope Solidarity was led by Seo Jae-won, a candidate for Gyeongbuk Provincial Councilor (current Pohang City Councilman, former Pohang City Council Chairman), Kim Cheol-su, Park Jeong-ho, and Cho Young-won (current City Councilor), Gyeongbuk Provincial Councilor Jung Woo-young, Lee Bo-seok, Kim Hong-yeol, Pohang City Councilor candidate, etc. It was launched in earnest by holding a press conference at Pohang City Hall on the 11th and informing citizens of the unfair nomination process.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