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출판사도 한통속…부실 학술지 인용 ‘뻥튀기’ 잡았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11:44]

출판사도 한통속…부실 학술지 인용 ‘뻥튀기’ 잡았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5/30 [11:44]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POSTECH·숭실대·KISTI 공동연구팀이 논문 4천만 건을 분석해 출판사의 인용 카르텔 최초로 밝혀 주목받고 있다.

 

30일,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 산업경영공학과·물리학과 정우성 교수·사회문화데이터사이언스 연구소 유택호 박사와 숭실대 AI융합학부 윤진혁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박진서·이준영 박사 공동연구팀은 4천만 건의 학술논문을 분석해 출판사 내부의 조직적 인용 카르텔을 최초로 밝혔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부실 학술지는 정상치보다 최대 1,000배까지 인용을 부풀리고 있었고 특히 부실 학술지의 전체 인용 중 20%가 같은 출판사에서 이뤄졌다.

 

이중 의도적으로 부실 학술지를 이용해 성과를 부풀리는 연구자도 있지만 상당수 학자는 부실 학술지임을 알지 못했고, 이득을 취하지도 않았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오히려 교묘한 광고에 속은 피해자일 수 있다는 것이다.

 

▲ 부실 학술지와 출판사는 연구자와 지원기관, 출판사로 이어진 시스템의 허점을 노려 생태계를 교란하고 있다.     ©포스텍

 

POSTECH 정우성 교수는 “일부 나쁜 학자들이 전체 시스템을 흔들고 있다”며 “선량한 다수의 학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부실 학술지와 출판사를 선별하고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질적 평가로 분류하는 인용 지수(Impact factor) 역시 부정행위가 가능한 양적 지표로 전락하고 있다“며 양적 성과 중심의 평가 체계의 개편을 강조했다.

 

최근 정부는 연구자에게 부실 학술지 정보를 제공하는 ‘건전학술활동지원시스템 (SAFE)’을 운영하고 있다. POSTECH 유택호 박사는 “학술지를 넘어 출판사를 중심으로 검증과 분석이 추가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인포메트릭스(Journal of Informetrics)’에 최근 게재됐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STECH, Soongsil University, and KISTI joint research team analyzed 40 million papers and revealed for the first time a publisher's citation cartel

 

 POSTECH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President Kim Moo-Hwan) Professor Woo-Sung Jung of the Department of Industrial Management Engineering and Department of Physics, Dr. Taek-Ho Yoo of Socio-Cultural Data Science Institute, Professor Jin-Hyeok Yoon of the Department of AI Convergence at Soongsil University, and Dr. Jin-Seo Park and Jun-Young Lee of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KISTI) joint research team conducted 40 million cases By analyzing academic papers, the systematic citation cartel within the publisher was revealed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POSTECH on the 30th, as a result of the study, poor journals inflated citations by up to 1,000 times the normal value. In particular, 20% of all citations in poor journals were made by the same publisher.

 

  In the existing quantitative evaluation, where many papers are evaluated as excellent, there is always the temptation of poor journals. Some researchers intentionally use poor journals to inflate their achievements, but many scholars did not know that the journals were insolvent and did not take advantage of it, the research team added. Rather, they may be victims of clever advertisements.

 

  Professor Woo-Sung Jung of POSTECH said, "Some bad scholars are shaking the whole system." He said, "In order to protect the many good scholars, we need to select and take action against insolvent journals and publishers."

 

  In addition, he emphasized the reform of the evaluation system centered on quantitative performance, saying, “The impact factor, which is classified as a qualitative evaluation, is also being reduced to a quantitative index that can cheat.”

 

  Recently, the government has been operating the ‘Safe Academic Activity Support System (SAFE)’, which provides researchers with information on poor academic journals. Dr. Taek-Ho Yoo of POSTECH said, “Verification and analysis should be additionally conducted with a focus on publishers beyond academic journals.”

 

  Meanwhile, this research result was recently published in the international academic journal ‘Journal of Informetric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