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 가시화…정책협의회 개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2:00]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 가시화…정책협의회 개최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8/05 [12:00]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국민의힘)은 4일 국회 제2간담회의실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을 위한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 김정재 의원, '영일만대교 건설을 위한 정책협의회' 개최  © 김정재 의원실


이날 정책협의회는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해군본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영일만대교는 영일만을 가로질러 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을 잇는 총 길이 18km(해상교량 9km, 접속도로 9km)로 총사업비 1조6천189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영일만대교 건설을 꼽으면서 영일만대교 건설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고, 이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높아진 상태다.

 

영일만대교가 건설되면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남해안과 서해안에 치우친 국가 도로망을 ‘U자형’으로 만들어 동·서가 균형을 갖춰 지역 불균형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만, 군함 통행 등 군 작전과 관련된 일부 이견이 남아있어, 김정재 의원과 김병욱 의원, 이강덕 시장은 이번 정책협의회를 통해 국방부 등과 직접 협의에 나섰다.

 

김정재 의원은 “영일만대교는 국가도로망의 균형발전과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국방부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영일만대교가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병욱 의원은 “영일만대교 건설은 대통령 공약이자,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경북의 동해안고속도로 완성을 위해 영일만대교 사업을 조기에 확정·추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로 선임된 김정재 의원은 지역 숙원사업이자 대통령 공약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의 조속한 실행을 위해 국방부 외에도 국토부, 기재부 등 정부부처와 협의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Rep. Kim Jeong-jae held 'Policy Council for the Construction of Yeongilman Bridge'

 

National Assemblyman Kim Jeong-jae (Pohang Buk-gu, People's Power)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 "Policy Council for the Construction of Yeongilman Bridge" was held in the second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policy council was attend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s Kim Jeong-jae and Kim Byeong-wook, Pohang Mayor Lee Kang-deok, as well as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Joint Chiefs of Staff, and the Naval Headquarters.

 

Yeongilman Bridge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 total length of 18km (marine bridge 9km, access road 9km) that crosses Yeongilman Bay and connects Donghae-myeon, Nam-gu, Pohang-si, and Heunghae-eup, Buk-gu,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61 trillion.

 

In particular, as President Yun Seok-yeol selected the construction of Yeongilman Bridge as a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the construction of Yeongilmandaegyo Bridge began to take off, and expectations for this began to rise.

 

When the Yeongilman Bridge is built, it is expected that the national road network, which is biased toward the south and west coasts, will be made into a “U-shape” in term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reby resolving regional imbalances by balancing east and west.

 

However, some disagreements related to military operations such as the passage of warships remain, so Rep. Kim Jeong-jae, Rep. Kim Byung-wook, and Mayor Lee Kang-deok began direct consultations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rough this policy council.

 

Rep. Kim Jeong-jae said, “The Yeongilman Bridge is essential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ational road network and economic growth of the Republic of Korea.

 

Rep. Kim Byeong-wook said, “The construction of Yeongilman Bridge is a presidential promise and a very important project in terms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Meanwhile, Rep. Kim Jeong-jae, who was appointed as the ruling party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Land Transport Committee, is continuing discussions with other government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s well a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n order to quickly implement the ‘Youngilman Bridge Construction’, a regional long-awaited project and the president’s pledged projec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