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강·움직임 정보 색깔로 볼 수 있을까?

POSTECH 최수석 교수팀, 스트레처블 광 소자의 전기 조절 색 변화 원리 최초로 밝혀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0:18]

건강·움직임 정보 색깔로 볼 수 있을까?

POSTECH 최수석 교수팀, 스트레처블 광 소자의 전기 조절 색 변화 원리 최초로 밝혀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9/21 [10:18]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건강·움직임 정보를 양호할 땐 ‘파란색’, 좋지 않을 땐 ‘빨간색’과 같이 색깔로 알아볼 수 있는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가 나온다면 어떨까?

 

▲ 스트레처블 나노입자의 색깔 파장 조절 메커니즘 규명.  © 포스텍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은 전자전기공학과 최수석 교수·박사과정 신준혁 씨·석사과정 박지윤·한상현 씨 연구팀이 서울대 신소재공학과 선정윤 교수·박사과정 이윤혁 씨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전기를 가하면 색이 바뀌는 스트레처블 소자(stretchable)의 작용 원리를 최초로 밝혔다 .

 

21일 POSTECH에 따르면 유연하고 신축성 있는 스트레처블 소자는 독특한 특성 때문에 차세대 디스플레이나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

 

다만 지금까지 소자를 구성하는 나노입자의 색이 전기에 의해 바뀐다는 사실만 알려졌을 뿐, 원하는 색을 마음대로 표현할 수는 없었다. 계속해서 모양이 바뀌는 소자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어려워 그 작용 원리가 밝혀지지 않았던 까닭이다.

 

연구팀은 움직이는 소자를 정확히 측정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색 변화 메커니즘을 밝히는 데 성공했다. 연구 결과, 나노입자가 전기를 받으면 입자 간 거리가 바뀌면서 색이 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이를 바탕으로 입자 간 거리를 계산하는 이론 모델을 세워, 원하는 색을 자유자재로 표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이 연구성과를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에 적용하면 다양한 색으로 건강 상태와 다양한 운동 동작 상태를 표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뿐만 아니라, 유연한 디스플레이나 위조 방지 센서·광학 센서 등 다양한 응용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한편,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내부 표지(Inside Back Cover)로 최근 선정된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나노소재 기술개발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Can you see health and movement information in color?

 

What if there was a wearable healthcare device that can recognize health and movement information by color, such as ‘blue’ when it is good and ‘red’ when it is not?

 

  POSTECH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President Kim Moo-hwan) is a research team led by Professor Soo-Seok Choi, Ph.D., Jun-Hyeok Shin, Master’s Program, Ji-Yoon Park, and Sang-Hyeon Han, from the Department of Electronic and Electrical Engineering, through joint research with Professor Seon Seon-Yoon Seon, Professor, and Yoon-Hyeok Lee, Ph.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working principle of this changing stretchable element was revealed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POSTECH on the 21st, flexible and stretchable devices are rapidly emerging as a technology that can be used in various fields such as next-generation displays and wearable devices due to their unique characteristics.

 

  However, only the fact that the color of the nanoparticles constituting the device is changed by electricity has been known so far, and it is not possible to express the desired color at will. This is because it is difficult to accurately measure an element that changes shape continuously, so the principle of its operation has not been revealed.

 

  The research team succeeded in revealing the mechanism of color change by building a system that accurately measures moving elements. As a result of the study, it was found that when nanoparticles receive electricity, the distance between the particles changes and the color changes. Based on this, the research team established a theoretical model that calculates the distance between particles, opening up the possibility of freely expressing the desired color.

 

  If this research result is applied to wearable healthcare devices, it is expected that various colors will be able to express health status and various movement states. In addition to this, it can be used in various application fields such as flexible displays, anti-counterfeiting sensors, and optical sensors.

 

  Meanwhile, this research, which was recently selected as the inside back cover of the international academic journal 'Advanced Science', was carried out with support from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s Nano Material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Display Innovation Process Project.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