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SMR국가산단 최종 후보지로 선정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3/03/15 [11:40]

경주SMR국가산단 최종 후보지로 선정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3/03/15 [11:40]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는 1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정부 신규 국가산단 공모에 ‘SMR국가산단’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경주 SMR 국가산업단지 조감도  © 경주시

 

이번 선정으로  2030년까지 전 세계 원전시장을 공략할 150만㎡ 규모의 국가산업단지가 경주시 문무대왕면 일원에 들어서게 됐다. 국가산단 조성에 사업비 3966억원이 투입된다.

 

현재 국가산단은 전국 47곳으로 경북은 구미 6곳, 포항 2곳, 경주 1곳(월성원전) 등 9곳인 것을 감안하면, 경주시는 제조업 분야 첫 국가산단 유치라는 큰 결실을 거두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오전 미래첨단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14곳을 발표했다.

 

이날 경주시가 후보지에 이름을 당당히 올리면서, 원자력산업을 중심으로 특화 국가산단을 만들겠다는 경주시의 구상이 적중했다는 평가다.

 

SMR국가산단 조성사업은 국내 소형모듈원전 연구개발의 요람이 될 문무대왕과학연구소와 연계한 특화사업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민선8기 경주시의 핵심 전략사업이다.

 

경주시가 최근 연구용역을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SMR국가산단을 통해 유발되는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730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3410억원, 취업유발효과 5399명이며, 산단조성 후 가동 시에는 생산유발효과 6조7357억원, 취업유발효과 2만 2779명에 달한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새정부 출범과 함께 국토균형발전과 차별화된 강소도시 육성을 위해 신규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경주시는 지난해 10월 제안서를 제출하고 현장점검, 전문가 종합평가, 산업입지 정책심의위원회 심의 등 까다로운 심사과정을 거쳤다.

 

이 과정에서 경주시는 국가 전략산업으로서의 정책적 타당성과 풍부한 입주수요 등이 강점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신규 국가산업단지 평가과정에서 가장 큰 관건으로 알려진 입주수요 확보를 위해 전국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홍보에 나서면서 대기업을 포함한 225개 기업에 275만㎡의 입주수요 면적을 확보하는 고무적인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실제로 경주시는 지난해 9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화파워시스템, 현대엔지니어링과 차세대 발전시스템으로 소형모듈원자로에도 적용할 수 있는 ‘초임계 CO2 발전시스템 기술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또 지난달에는 ‘원자력 추진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SMR국가산단 유치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온 바 있다.

 

한편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됐더라도 환경영향평가, 예비타당성조사, 관계부처 협의등 산단 지정까지 행정 절차를 거쳐야 한다.

 

경주시는 SMR국가산단이 경주의 미래 100년을 견인할 성장동력인 만큼, 국가산단 지정까지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SMR 국가산업단지가 후보지로 선정되기까지 도움을 주신 경주시민께 감사드린다”며 “SMR국가산단이 경주는 물론 경북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세계 최고의 산업단지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elected as final candidate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15th that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as selected as the final candidate for the government’s new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ontest.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final decision, a 1.5 million square mete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hat will target the global nuclear power plant market by 2030 will be built in Munmudaewang-myeon, Gyeongju. A project cost of 396.6 billion won is invested in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onsidering that there are currently 47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nationwide, including 6 in Gumi, 2 in Pohang, and 1 in Gyeongju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in Gyeongbuk, Gyeongju City has achieved great results by attracting the first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the manufacturing sector.

 

On the morning of the 15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14 candidate sites f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to foster future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It is evaluated that Gyeongju City's plan to create a specialized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entered on the nuclear power industry was successful as Gyeongju City proudly put its name on the candidate site that day.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project is a specialized project in connection with the Munmu Great King Science Research Institute, which will be the cradle of research and development of domestic small module nuclear power plants, and is a key strategic project of Gyeongju City to create new growth engines for the region.

 

According to data recently analyzed by Gyeongju City through a research service, the economic ripple effect induced by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s 730 billion won in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341 billion won in added value inducement effect, and 5399 people in employment inducement effect. The inducement effect reached 6.7357 trillion won and the employment inducement effect amounted to 22,779 people.

 

Earlier,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new government last year,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announced plans to select new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andidate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fostering differentiated strong cities.

 

Accordingly, Gyeongju City submitted a proposal in October of last year and went through a difficult screening process, including on-site inspection, comprehensive evaluation by experts, and deliberation by the Industrial Location Policy Deliberation Committee.

 

In the process, Gyeongju City was highly evaluated for its strengths, such as its policy feasibility as a national strategic industry and abundant demand for occupancy.

 

In particular, in order to secure occupancy demand, which is known as the biggest key in the process of evaluating new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publicity campaigns were conducted targeting related companies across the country, and 225 companies, including large companies, secured an area of 2.75 million ㎡ for occupancy demand, achieving an encouraging result. also did

 

In fact, in September of last year, the city of Gyeongju signed a ‘supercritical CO2 power generation system technology development agreement’ with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Hanwha Power Systems, and Hyundai Engineering, which can be applied to small module reactors as a next-generation power generation system.

 

In addition, last month, it has been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to attract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such as concluding a business agreement for the development of nuclear power ship and marine system technology and infrastructure construction.

 

Meanwhile, even if it is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for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t must go through administrative procedures to designate an industrial complex, such as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and consultations with related ministries.

 

As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s a growth engine that will lead Gyeongju for the next 100 years, Gyeongju City plans to focus its administrative power on designating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I thank the citizens of Gyeongju for helping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o be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Everything,” he stress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