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시, 다함께돌봄센터 2곳 11월까지 추가 확충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11:46]

경주시, 다함께돌봄센터 2곳 11월까지 추가 확충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3/03/27 [11:46]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는 방과 후 초등학생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올해 1억4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다함께돌봄센터 2곳을 올 11월까지 확충한다고 27일 밝혔다.

 

▲ 올 연말까지 다함께돌봄센터 2곳 추가 개소  © 경주시


시에 따르면 다함께돌봄센터는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만 6세부터 12세 초등학생들에게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 중 하나다.

 

센터는 돌봄 교사의 독서지도, 간식 등의 일상적 활동지원을 비롯해 외부 강사를 통한 영어동요, 창의 미술교육, 악기연주 등의 특기적성 교육과 아동별 맞춤형 상시·일시(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공모를 통해 돌봄 수요와 인근 초등학교,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한 입지분석 후 돌봄 수요가 많은 지역을 선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사회복지법인, 비영리단체 등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관이 적합한 장소를 지정해 민간위탁 기관으로 선정되면 계약 체결일로부터 5년간 리모델링비와 기자재 구입비, 운영비 등 매년 약 1억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신청 가능한 장소는 전용면적 66㎡ 이상인 아파트 주민공동시설(공동주택), 제1종 근린생활시설 및 노유자(노인과 어린아이)시설 등이다.

 

또 최소 5년 이상 무상제공이 가능해야 하며, 시설 주변 50m 이내에 청소년 출입 금지업소가 없고 접근성이 좋아야 한다.

 

시는 오는 6월 중 수탁기관을 모집해 7~9월 건물 리모델링 후 11월경 다함께돌봄센터 2곳을 개소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올 연말 기존 6곳에 2곳이 더해져 총 8곳의 마을돌봄터가 운영되는 셈이다.

 

더불어 매년 수요조사를 통해 초등 돌봄 공백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다함께돌봄센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방과 후 등에 초등학생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부모와 아이 모두가 행복한 아이 키우기 좋은 경주시를 만들기 위해 양질의 돌봄서비스 제공과 함께 관련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si, two additional care centers opened by November

 

The city of Gyeongju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would spend a budget of 140 million won this year to expand two care centers by November this year to eliminate the blind spot in after-school care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ccording to the city, the All Together Care Center is a project that provides care services to elementary school students aged 6 to 12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care regardless of their income level, and is one of the key pledge projects of the 8th public election.

 

The center provides day-to-day activity support such as reading guidance and snacks by caregivers, special aptitude education such as English nursery rhymes, creative art education, musical instrument performance through external instructors, and regular/temporary (emergency) care services customized for each child.

 

The city plans to select areas with high demand for care after analyzing the location considering the demand for care, nearby elementary schools, and local conditions through a public contest.

 

If a private institution with expertise, such as a social welfare corporation or non-profit organization, designates a suitable place and is selected as a private consignment institution, it will receive about 100 million won of budget each year, including remodeling costs, equipment purchase costs, and operating costs, for five years from the date of signing the contract.

 

Places that can be applied for are shared facilities for residents of apartments with a dedicated area of 66㎡ or more (joint houses), type 1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and facilities for the elderly (elderly and children).

 

In addition, it must be provided free of charge for at least 5 years, and there must be no establishments prohibited from entering by minors within 50m of the facility, and accessibility must be good.

 

The city plans to open two care centers around November after recruiting entrusted institutions in June and remodeling the building between July and September. If this happens, a total of eight village care centers will be operated by adding two to the existing six at the end of this year.

 

In addition, through demand surveys every year, we plan to gradually expand the number of care centers to resolve the gap in elementary school care.

 

Mayor Joo Nak-young said, “I will make sure that there is no place to leave elementary school children after school, so there is no need to worry.” I will go,”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