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3/03/30 [11:33]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3/03/30 [11:33]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는3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주낙영 시장,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시민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시에 따르면 추진위원회는 시민사회의 역량을 총 집결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경제계, 문화예술계, 종교계, 학계, 시민단체계, 언론계 등 다양한 분야의 위원 총 655명으로 구성해 추진위원회 위원장은 박몽룡 前 경주YMCA 이사장이 맡고 그 외 7명이 각각 분과위원장으로 임명됐다.

 

향후 대정부 및 유관기관을 상대로 유치‧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하는 등 대내외 유치 세일즈 활동을 본격화 하는 한편 시·도민의 유치 역량을 결집하고 공감대를 확산을 위해 단체별 유치 캠페인 전개, 유치 서명 운동, 포럼 개최 등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결의문을 통해 지방시대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수도권이 아닌 지방도시 개최 촉구, 정상회의 개최지로 가장 한국적인 도시 경주지지, 경주유치를 위한 시민 역량 결집 천명, 경주가 최적지임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경북도민과의 연대 등 경주가 2025 APEC 정상회의의 개최도시로 최적지임을 밝히고 시도민의 역량을 한데로 모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APEC 정상회의를 경주에 유치하는 것은 경주의 미래 백년대계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지만, 새 정부의 국정철학인 지방시대 실현은 물론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경주 유치의 당위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APEC 정상회의는 단순히 회의를 하거나 도시의 발전상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 경제발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국가 자긍심을 고취하는 국제회의”며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보문관광단지는 지리적 특성 상 경호와 안전에 유리할 뿐만 아니라 다수의 성공적인 국제행사 개최 경험을 살려 가장 한국적 멋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국면이 될 경주야 말로 정상회의의 최적지라 자부한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적의 요건을 갖춘 경주에서 2025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21개국 정상이 함께 모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과 무역·투자 증진 방안 등을 지방에서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반드시 경주에 2025 APEC 정상회의를 유치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박몽룡 추진위원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관광도시 경주가 최근 여행 트렌드에 맞게 변화하고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이번 정상회의 유치가 필수적이다”라며 “오늘 시민의 유치 열망을 담은 추진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세계인이 머무르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경주의 국제적 관광도시 위상을 재정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05년 부산에서 개최된 이후 20년 만인 2025년 11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이번 APEC 회의는 현재 경주를 비롯해 인천, 부산, 제주 등이 개최도시 선정을 놓고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Launch of the 2025 APEC Summit Pan-Citizen Promotion Committee for Gyeongju

 

On the 30th, the city of Gyeongju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2025 APEC Summit Gyeongju Pan-citizen Promotion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romotion Committee)’ at the Gyeongju Painter Convention Center (HICO), attended by 700 citizens, including Mayor Joo Nak-young and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According to the city, the promotion committee is composed of a total of 655 member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economics, culture and arts, religion, academia, civic groups, and the media, with the will to mobilize the capabilities of civil society.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seven other members were appointed as subcommittee chairs.

 

In the future, we will actively carry out attracting and public relations activities for the government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internal and external attraction sales activities will be launched in earnest.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gather the capacities of attracting citizens and citizens and spread a consensus, we will develop attracting campaigns for each group, sign campaigns for attracting people, and hold forums. will unfold the back.

 

Through the resolution on this day, urging local cities to be held, rather than the metropolitan area, to realize balanced development in the local era, supporting Gyeongju, the most Korean-style city as the venue for the summit, declaring the mobilization of citizens’ capabilities to attract Gyeongju, and promoting cooperation with the people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to widely publicize that Gyeongju is the best place. It was revealed that Gyeongju, including Yantai, was the best place to host the 2025 APEC Summit, and gathered the capabilities of city and residents.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Attracting the APEC Summit to Gyeongju is very important for the future of Gyeongju, but it is absolutely necessary not only for the realization of the new government's state administration philosophy, the local era, but also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APEC Summit is not just a meeting or showing the development of a city, but an international conference that promotes national pride by informing the world of Korea’s history, culture, and economic development.” I am confident that Gyeongju is the best place for the summit, which is not only advantageous for security and safety due to its geographic characteristics, but will also be a phase where we can publicize the most Korean style to the world by taking advantage of the experience of hosting a number of successful international events.”

 

Cheol-Woo Lee, Governor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said, “If the 2025 APEC Summit is held in Gyeongju, which meets the optimal conditions, it will be a meaningful event for the leaders of 21 countries to gather together to discuss ways to promote inclusive and sustainable growth and trade and investment in the Asia-Pacific region at the local level. It will be a place,” he said, expressing his determination to host the 2025 APEC Summit in Gyeongju without fail.

 

Park Mong-ryong, chairperson of the promotion committee, said, "It is essential to host this summit in order for Gyeongju, the representative cultural tourism city of Korea, to adapt to the latest travel trends and grow to the next level." We will do our best to redefine the status of Gyeongju as an international tourist city where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ant to stay and visit again.”

 

Meanwhile, the APEC meeting, which will be held in Korea in November 2025, 20 years after it was held in Busan in 2005, is currently competing with Gyeongju, Incheon, Busan, and Jeju to select the host c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