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앞장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3/04/03 [16:36]

경주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앞장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3/04/03 [16:36]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올해 38억6500만원 예산을 들여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279곳)과 신재생에너지 주택‧건물지원(246곳),취약계층에너지 복지사업(308곳) 등 3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탄소중립 자족도시 구축   © 경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과 건물 등이 혼재된 지역에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사업지역은 건천, 서면, 현곡, 감포, 문무대왕, 양남지역에 우선 설치하며, 내년도 공모사업을 통해 안강, 강동, 천북 등 3개 읍‧면을 대상지역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주민들은 지난해 태양광 발전설비(3㎾) 기준 총 사업비 592만원 중 104만 원(17.6%) 정도를 자부담하며, 전기 사용량에 따라 연간 5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 주택‧건물 지원사업은 단독주택, 복지회관·경로당 등에 자가 소비 목적의 태양광, 지열 등의 신재생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택 지원사업(226곳)은 지난해 기준 3㎾ 태양광 설치 시 가구당 총 설치비용은 516만 원 이며 그 중 자부담금은 155만 원(30%) 정도된다. 월 400㎾ 사용 가구 기준으로 년 60만 원 정도 전기요금이 절약된다.

 

건물 지원사업(20곳)은 지역 복지회관, 경로당, 향토뿌리 중소기업 등에 설치하는 것으로 지난해 건물 당 3㎾ 태양광 설치기준으로 총 설치비는 약 600만원 이며, 자부담은 없다. 단, 태양열 설치 시 건조기에 한해 자부담이 발생한다.

 

주택‧건물 지원사업은 오는 5~6월 경 사업공고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사업은 취약계층 가구 또는 사회복지시설의 조명기기를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력 소비를 최대 50%까지 낮출 수 있어 에너지 절약과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한 번에 달성할 수 있다.

 

이 사업은 외동지역 저소득 300가구와 지역 복지시설 8곳을 대상으로 오는 상반기 내 대상 가구‧시설을 선정한 후 오는 7월 착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주낙영 시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사업을 통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 및 난방요금을 절감하는 등 에너지복지를 실현하고, 탄소중립 자족도시 구축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 주택‧건물 지원사업 119곳, 취약계층에너지 복지사업에 221곳을 지원했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takes the lead in expanding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To expand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Gyeongju City spent a budget of 3.865 billion won this year to support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279 places), new and renewable energy housing and building support (246 places), and energy welfare projects for the underprivileged (308 places), etc. It was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would promote three projects.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to supply electricity and heat by installing two or more types of new renewable energy sources such as solar power, solar heat, and geothermal heat in areas where houses and buildings are mixed.

 

The project area will be installed first in Geoncheon, Seomyeon, Hyeongok, Gampo, Munmu the Great, and Yangnam, and plans to promote three eup/myeon, including Angang, Gangdong, and Cheonbuk, as target areas through a contest next year.

 

Residents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will pay 1.04 million won (17.6%) of the total project cost of 5.92 million won based on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3kW) last year, and can save electricity costs from 500,000 won to 1 million won a year depending on electricity usage. can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housing/building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that supports part of the project cost when new renewable energy facilities such as solar power and geothermal heat are installed for self-consumption in detached houses, welfare centers, and senior citizen centers.

 

As for the housing support projects (226 places), the total installation cost per household was 5.16 million won when 3kW solar power was installed as of last year, and self-pay was about 1.55 million won (30%). Based on households using 400 kW per month, about KRW 600,000 in electricity bills can be saved annually.

 

The building support project (20 locations) is installed at local welfare centers, senior citizen centers,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rooted in locality. Last year, the total installation cost was about 6 million won based on the installation of 3 kW solar power per building, and there was no self-burden. However, when solar heat is installed, self-burden occurs only for the dryer.

 

The housing/building support project will select recipients through project announcements around May or June.

 

The energy welfare project for the underprivileged is a project to support the replacement of lighting equipment in households or social welfare facilities for the underprivileged with high-efficiency LED lights. It can reduce power consumption by up to 50%, so it can achieve energy saving and electricity bill reduction effect at once.

 

This project aims to start construction in July after selecting the target households and facilities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for 300 low-income households and 8 local welfare facilities in the Oedong area.

 

Mayor Joo Nak-young said, “Through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ly support project, we expect to play a big role in realizing energy welfare, such as reducing electricity and heating charges, which have recently become an issue, and in building a carbon-neutral self-sufficient city.”

 

Meanwhile, Gyeongju City supported 119 housing/building support projects and 221 energy welfare projects for the underprivileged last yea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