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준공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4/06 [16:24]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준공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4/06 [16:24]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6일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에서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6일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준공식에 참석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경주시


시에 따르면 이날 준공식은 주낙영 시장,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이철우 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지역 자동차부품 업체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구센터는 지난 2019년 5월 산업통상자원부의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29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축 연면적 2990㎡, 지상 3층 연구동과 지상 1층 평가동으로 건립됐다.

 

그간 경주는 자동차 관련 기업이 경북 전체의 65%인 1200곳이 있을 정도로 자동차부품의 핵심 도시였으나, 전문연구센터 부재로 신제품 개발과 기업지원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불편함이 많았다.

  

성형가공센터는 자동차 부품산업의 첨단소재인 알루미늄, 마그네슘, 탄소복합재 등을 활용한 성형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곳이다.

  

주요 역할은 첨단소재 물성시험기, 금속 3D 적층제조 생산 시스템 등 10종의 최첨단 장비를 활용한 시험‧인증, 시제품 제작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기업의 연구개발 과제를 기획하고 지원한다.

 

또 정부‧경북도 등의 기업지원 사업을 발굴‧지원하고 기술‧사업화 지원사업도 병행한다.

 

향후 성형가공센터는 강소기업을 발굴‧육성하는 경북의 거점 전문기관인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운영한다.

 

시는 이번 성형가공센터 준공으로 경주 지역을 비롯해 대구-경북-울산을 잇는 자동차부품산업 벨트의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 거점 역할 등 종합 R&D 센터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더불어 향후 자동차 부품의 다양한 소재적용에 따른 성형가공 기술고도화를 위한 기술지도와 신뢰성 평가, 경량화 금속 및 첨단소재 부품 제조기술 향상에 대한 업계 요구를 중점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가 지역 중소기업들이 미래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에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센터를 발판삼아 경주가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혁신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2023. 12. 준공) △e-모빌리티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통합관제허브센터(2024. 10. 준공)를 조성 중에 있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Completion of high-tech material molding processing center for future vehicles in Gyeongju

 

On the 6th, Gyeongju city held a completion ceremony for the future car advanced material molding processing center within the Gyeongju e-mobility research complex located in Oedong.

 

According to the city,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200 people, including Mayor Joo Nak-young, Gyeongbuk-do Vice Governor Lee Dal-hee, City Council Chairman Lee Cheol-woo, Gyeongbuk Technopark Director Ha In-seong, and representatives of local auto parts manufacturers.

 

In May 2019, as the research center was selected for the 'Smart Characterization Base Establishment Contest'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t was built with a budget of KRW 29 billion and a total floor area of 2990㎡, a 3-story research building and a 1-story evaluation building. .

 

In the meantime, Gyeongju has been a core city for automobile parts to the extent that there are 1,200 automobile-related companies, 65% of the total in Gyeongbuk.

 

The Molding Processing Center specializes in research on molding technologies using high-tech materials such as aluminum, magnesium, and carbon composites in the automobile parts industry.

 

Its main role is to support testing/certification and prototype production using 10 types of state-of-the-art equipment, including advanced material property testers and metal 3D additive manufacturing production systems, as well as planning and supporting corporate R&D tasks.

 

In addition, it discovers and supports businesse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and Gyeongbuk-do, and also carries out technology and commercialization support projects.

 

In the future, the molding processing center will be operated by Gyeongbuk Technopark, a base specialized institution in Gyeongbuk that discovers and nurtures small but strong companies.

 

With the completion of this molding processing center, the city expects that it will perform various roles as a comprehensive R&D center, such as R&D and corporate support base for the automotive parts industry belt connecting Daegu-Gyeongbuk-Ulsan, as well as the Gyeongju area.

 

In addition, it plans to focus on supporting industry demands for technical guidance and reliability evaluation for the advancement of molding and processing technology according to the application of various materials for automobile parts, and improvement of manufacturing technology for lightweight metal and high-tech material parts.

 

Mayor Joo Nak-yeong of Gyeongju said, "The Future Car Advanced Materials Molding Center will be of great help to local SMEs adapting to the paradigm shift of future automobiles." said.

 

Meanwhile, the city is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carbon material parts recycling center (completed in December 2023) △e-mobility battery sharing station integrated control hub center (completed in October 2024) within the Gyeongju e-mobility research complex.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