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APEC 경주 유치’에 경북동해안 지자체들이 뭉쳤다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4/12 [15:15]

‘APEC 경주 유치’에 경북동해안 지자체들이 뭉쳤다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4/12 [15:15]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APEC 경주 유치’를 위해 경북동해안 지자체들이 뭉쳤다.

 

경주를 비롯한 포항‧울진‧영덕‧울릉 등 5개 시군 단체장들이 12일 울진 후포마리나항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공동건의문에 서명하고 결의를 다졌다.

 

▲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5개 시군 단체장들이 12일 울진에서 열린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에 참석해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경주시


이날 경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열린 이번 회의는 주낙영 경주시장, 손병복 울진군수, 김광열 영덕군수, 남한권 울릉군수. 김남일 포항 부시장을 비롯해 시군 민간위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협의회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협력사업 논의, 시군별 홍보사항, 공동 건의문 서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 중 주낙영 경주시장은 2025년 제32차 APEC 정상회의 비전‧목표와 경주개최 의미, 유치 기본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경주가 정상회의 개최도시 최적지임을 밝히고 역량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공동대응 건의사항으로는 APEC 경주 유치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대응 △영덕‧울진‧삼척간 동해안 고속도로 개설 △울릉군 비상 대비시설 확충 건의 등에 대해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방자치단체의 경쟁력 제고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APEC 경주유치의 당위성을 함께 인식하고 공동 건의안으로 채택해 준 동해안상생협의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APEC 정상회의를 경주에 유치하는 것은 경주의 미래 백년대계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지만, 지방화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 또한 경북 동해안 지역의 상생과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다양한 지역 협력사업에 대해 공동의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100만 경북 동해안 주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한 공동 발전을 모색하고자 2015년 1월 포항을 중추도시로 한 경주, 영덕, 울진, 울릉 5개 시·군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 East Coast Coexistence Council united in one mind to attract ‘APEC Gyeongju’

 

On the 12th, the heads of fiv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yeongju, Pohang, Uljin, Yeongdeok, and Ulleung signed a joint proposal for the '2025 APEC Summit in Gyeongju' and made a resolution at the regular meeting of the Gyeongbuk East Coast Coexistence Council held at the Hupo Marina Port Clubhouse in Uljin. .

 

According to Gyeongju City, this meeting, which was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due to Corona 19, was attended by Gyeongju Mayor Joo Nak-yeong, Uljin County Mayor Sohn Byeong-bok, Yeongdeok County Mayor Kim Gwang-yeol, and South Korean Ulleung County Mayor. About 60 people attended, including Pohang Vice Mayor Kim Nam-il and civilian members of the city and county.

 

The meeting started with the progress report of the council, followed by discussions on cooperation projects, promotion matters by city and county, and signing of joint proposals.

 

During the meeting, Gyeongju Mayor Joo Nak-young explained the vision and goal of the 32nd APEC Summit in 2025, the meaning of hosting the race, and the basic direction for attracting the event, revealed that Gyeongju was the best place to host the summit, and asked for capacity.

 

As for the proposals for the joint response, it was decided to make proposals to the government regarding the hosting of the APEC race, △ response to the marin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 opening of the East Coast Expressway between Yeongdeok, Uljin, and Samcheok, and △ expansion of emergency preparedness facilities in Ulleung-gun.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I am deeply grateful to the East Coast Coexistence Council for recognizing the necessity of hosting APEC Gyeongju together and adopting it as a joint proposal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governments and promot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t is very important for the future hundred years of Gyeongju, but it is also essential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Korea in the era of localization.”

 

“Gyeongju City will also spare no effort and support for various regional cooperative projects that are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residents in order to move toward an era of coexistence and prosperity in the east coast of Gyeongbuk.”

 

Meanwhile, the Gyeongbuk East Coast Coexistence Council is a consultative body composed of fiv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yeongju, Yeongdeok, Uljin, and Ulleung, with Pohang as the central city in January 2015 to seek common development for the affluent life of one million residents of the east coast of Gyeongbu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