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시, 폐철도 개발 밑그림 공개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4/13 [15:04]

경주시, 폐철도 개발 밑그림 공개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4/13 [15:04]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지난 1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국가철도망 사업에 따라 기능을 상실한 폐역 17곳과 폐철도 80.3㎞ 부지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폐철도 부지 도시관리계획 정비 및 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폐철·폐선 개발을 위한 기본계획안을 공개했다

 

▲ 경주시가 1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폐철도 부지 도시관리계획 정비 및 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 경주시


앞서 경주시는 2020년 4월 ㈜경호엔지니어링에 용역을 맡겨 전문가 자문회의와 주민설문조사,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이날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개된 폐철부지 개발 계획안을 종합하면 △폐역 17곳 중 도심과 가깝고 접근성이 좋은 7개 역을 복합·상업·행정·문화·소통·주거공간으로 조성하고 △폐선은 나머지 10개 폐역과 함께 지역별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게 기본 방향이다.

 

폐역별로 △경주역은 공공행정·상업·업무시설이 입주가 가능한 상업업무복합지구로 △서경주역은 쇼핑몰·대형마트 등 뉴타운개발지구로 △불국사역은 역사 존치로 불국사역과 연계한 역사문화공원으로 △입실역은 공동주택지구로 △건천역·부조역·아화역은 공원 등 주민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안을 공개했다.

 

또 폐선의 경우 △도심구간은 ‘도시바람숲길’을 주축으로 한 이른바 ‘그린웨이’ 조성이 기본 골자며 △외곽구간은 자전거 도로, 마라톤 코스 등 지역별 특성을 감안한 또 다른 ‘그린웨이’ 조성이 핵심이다.

 

특히 효율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폐철 부지의 소유권 확보가 핵심인 만큼, 소유권자인 국가철도공단과 코레일과의 MOU 등을 통한 긴밀한 업무 협의 방안을 제시했다.

 

폐철 개발에 필요한 부지 매입비는 2091억원으로 잠정 집계했다.

 

이날 기본계획 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경주시는 국가철도공단·코레일과 협의를 거쳐 도시관리계획(정비) 및 개발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경주시는 폐선부지 활용과 관련해 다양한 이해관계가 존재하는 만큼, 시민의견 수렴을 통해 사업의 우선순위를 결정한 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주시장은 “폐철도 부지의 개발은 새로운 천년경주를 열어가는 중요한 과업인 만큼 경제, 문화재, 관광, 경관 등 종합적으로 검토해 지역경제 발전과 시민들의 기대감 부흥을 위해 최선을 다해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가 폐철도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3151명 중 63.7%가 경주역 부지는 시청사 이전을 원했고, 동천~황성 2.5㎞ 폐철 구간은 응답자 65.3%가 경주시가 진행하고 있는 ‘도시숲 조성사업’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선 동해남부선은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이 24.3%로 가장 많았고, 중앙선은 공원이 20.5%로 가장 많았다. 반면 교통시설로 활용하자는 의견은 동해남부선 8.6%, 중앙선 11.7%에 머물렀다.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Disclosure of Abandoned Railroad Development Sketch

 

On the 12th, Gyeongju City held a final report on the establishment of an urban management plan for the abandoned railroad site and development plan to effectively utilize the 80.3km site of the abandoned railroad and 17 abandoned stations that have lost their function due to the national railroad network project in the conference room of City Hall. ・Disclosed the basic plan for the development of abolished ships

 

Previously, in April 2020, the city of Gyeongju entrusted the service to Gyeongho Engineering Co., Ltd. and held a final report meeting on this day after an expert advisory meeting, a resident survey, and a briefing session with residents.

 

Summarizing the development plan for the abandoned iron site revealed on the day, △7 out of 17 abandoned stations that are close to the city center and have good accessibility are created as complex, commercial, administrative, cultural, communication, and residential spaces △Abandoned lines are divided by region along with the remaining 10 closed stations. The basic direction is to promote customized development projects suitable for the characteristics.

 

By closed station △Gyeongju Station is a commercial business complex where public administration, commerce, and business facilities can be moved in △Seo-Gyeongju Station is a new town development district with shopping malls and hypermarkets △Bulguksa Station is a historical and cultural park connected to Bulguksa Station as a historic site △Entrance The station is an apartment housing district, and △Geoncheon Station, Bujo Station, and Ahwa Station have unveiled a plan to create parks and other rest areas for residents.

 

In addition, in the case of abolished lines, the basic goal is to create a so-called 'Greenway' centered on the 'Urban Wind Forest Road' for the downtown section, and the key is to create another 'Greenway' for the outer section that takes into account reg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bicycle roads and marathon courses. am.

 

In particular, as securing ownership of the scrap iron site is the key to efficient development, a plan for close business discussions was proposed through an MOU with the owner,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and KORAIL.

 

The land purchase cost required for the development of scrap iron was tentatively estimated at 270 billion won.

 

As the basic planning service was completed on this day, Gyeongju City plans to establish an urban management plan (maintenance) and development plan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and KORAIL.

 

As there are various interests in the utilization of the abandoned ship site, Gyeongju City plans to prioritize the project through collecting citizen opinions and then implement it step by step.

 

The Mayor of Gyeongju said, “As the development of the abandoned railway site is an important task to open the new millennium Gyeongju,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the local economy and revitalize citizens’ expectations by comprehensively reviewing the economy, cultural assets, tourism, and landscape.” .

 

Meanwhile,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last year by Gyeongju City to collect citizens' opinions on how to utilize the abandoned railway, 63.7% of 3151 respondents wanted to relocate the city hall for the Gyeongju Station site, and 65.3% of the respondents for the 2.5km abolished railway section from Dongcheon to Hwangseong agreed with Gyeongju City. They answered that the 'Urban Forest Creation Project' they are doing is desirable.

 

As for specific measures, the Donghae Nambu Line was the most popular with 24.3%, and the Jungang Line had the most parks with 20.5%. On the other hand, only 8.6% of the Donghae Nambu Line and 11.7% of the Jungang Line agreed to use it as a transportation facil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