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동국대 경주병원, 산부인과 복강경센터 개소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6/01 [17:22]

동국대 경주병원, 산부인과 복강경센터 개소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6/01 [17:22]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동국대학교 경주병원(병원장 정주호)이 부인과 질환 최고의 명의 중 한 명인 산부인과 김도균 교수를 영입해 복강경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 동국대 경주병원, 산부인과 복강경센터 개소  © 동국대경주병원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은 복강경센터를 통해 혁신적이고 전문적인 여성 건강관리 및 명실상부한 부인과 질환 전문병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롭게 오픈한 산부인과 복강경센터는 정진관 3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센터장인 김도균 교수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김교수와 함께 한 전문의 및 전문간호사, 코디네이터 등 함께 영입함으로써 부인과 분야 최적의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최상의 치료를 실현할 계획이다.

  

또한 자궁근종, 선근종, 심부자궁내막증 치료 및 국내 최초로 골반신경병성통증을 치료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자궁의 기능과 정상적인 생리를 계속 유지하면서 최적의 치료로 여성 건강을 위해 다양한 질환에 대한 진단과 치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도균 복강경센터장은 "여성의 자궁을 최대한 보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환자들의 건강을 위해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또한 이를 위해 복강경 수술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환자들에게 더 작은 흉터와 출혈 및 통증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회복 기간을 단축시켜 빠른 일상으로 복귀하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주호 경주병원장은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은 뇌졸중 집중치료실, 부인과 복강경센터에서 그치지 않고 호흡기센터 등 전문화된 센터를 구축하고 전문 의료인력을 지속으로 영입하여 지역민의 건강과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병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은 병원장 취임식 및 비전선포식을 통해 급성기 질환 진료 중심 권역 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선언하고, 지역의료의 중심,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Opened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Obstetrics and Gynecology Laparoscopy Center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Director Joo-ho Jeong) announced that it recruited Professor Do-kyun Kim of the Department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one of the best names in gynecological diseases, and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Laparoscopy Center on the 1st with about 30 faculty members including Director Joo-Ho Jung attending.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expects to establish itself as a hospital specializing in innovative and professional women's health care and gynecological diseases in name and reality through the Laparoscopy Center.

 

The newly opened Obstetrics and Gynecology Laparoscopy Center is located on the 3rd floor of Jeongjin-gwan, and plans to build an optimal treatment system in the field of gynecology and realize the best treatment by recruiting not only the center director, Professor Kim Do-gyun, but also specialists, professional nurses, and coordinators who have been with Professor Kim for a long time. am.

 

In addition, focusing on the treatment of uterine fibroids, adenomyosis, deep endometriosis, and pelvic neuropathic pain for the first time in Korea, diagnosis and diagnosis of various diseases for women's health with optimal treatment while maintaining uterine function and normal menstruation. treatment will be provided.

 

Director Kim Do-gyun of the Laparoscopy Center said, "We aim to preserve the uterus as much as possible and will try to provide optimal treatment for the health of patients. Also, to this end, we will make the best use of the advantages of laparoscopic surgery to provide patients with smaller scars and bleeding. We will try to shorten the recovery period without causing pain and return to daily life as quickly as possible.”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does not stop at the stroke intensive care unit and gynecology laparoscopic center, but also builds specialized centers such as respiratory centers and continuously recruits specialized medical personnel to become a local hospital that provides the best medical services and health of local residents. I will do my best to do my best.”

 

Earlier in April,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declared its role as a regional base hospital centered on acute disease treatment through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hospital director and a vision declaration ceremony, and pledged to do its best to become a hospital trusted by citizens and the center of local medical car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