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시, ‘불금예찬 야시장’ 8일부터 재개장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9/07 [11:51]

경주시, ‘불금예찬 야시장’ 8일부터 재개장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9/07 [11:51]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지난해부터 시즌제로 개장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불금예찬 야시장’이 원효로 105번길 스타벅스부터 LG유플러스까지 130m 구간에서 8일 오후 6시부터 재개장한다고 7일 밝혔다.

 

▲ 경주시, ‘불금예찬 야시장’ 8일부터 재개장  © 경주시


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과 올해 5·6월 불금예찬 개장 당시 먹거리 9곳과 프리마켓 11곳에 일평균 3000여 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아오면서 경주의 새로운 관광코스로 떠올랐다.

 

올해 11월 4일까지 2달 간 열리는 이번 불금예찬은 매대와 메뉴를 재정비하는 등 지난 운영에서 아쉬웠던 부분들을 대폭 개선하면서, 경주 원도심 상권을 되살릴 해법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재개장 첫날인 8일에는 키다리아저씨, 버스킹공연, mc와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 미니게임, 헬륨풍선 무료나눔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시민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셀러와 판매품목도 다양화했다. 야시장 먹거리로는 △묵채 △마라만두 △대만우육면 △떡볶이 △닭꼬치 △닭강정 △육전 △수제쿠키 △스콘 △비건베이커리 등을 준비했다.

 

이어 프리마켓에는 △건어물 △원목 주방용품 △목공예 기념품 △스카프 △머리핀 △파우치 △커피드리퍼 △타로카페 등 다양한 매대들이 방문객을 기라리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 5월부터 함께했던 경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경주지역자활센터도 계속해서 참여해 센터 홍보, 기념품 배부, 목공예품 판매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도 상시 이벤트로 진행됐던 1일 1회 구매 영수증 제출시 선착순 스탬프 쿠폰 적립 행사도 계속해서 이어진다.

 

지난 5·6월부터 배부됐던 스탬프 쿠폰에 도장을 모아왔던 고객들은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고 신규배부 또한 행사기간 내내 진행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상반기에도 흥행했던 불금예찬이지만 하반기에는 더 성공적일 수 있도록 사업추진단, 중심상가시장상인회와 긴밀한 협력을 하겠다”며 “앞으로도 경주시는 활력 넘치는 중심상권을 만들기 위해 가용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Bulgeum Yechan Night Market’ reopens from the 8th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7th that the ‘Bulgeum Yechan Night Market’, which has been open seasonally since last year and has gained great popularity, will reopen from 6 p.m. on the 8th in a 130m section from Starbucks to LG U+ on Wonhyo-ro 105beon-gil.

 

According to the city, when the Friday night service was opened in October of last year and in May and June of this year, an average of 3,000 citizens and tourists visited the 9 food places and 11 flea markets every day, making it a new tourist course in Gyeongju.

 

This Friday night event, which will be held for two months until November 4th of this year,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solution to revitalize the Gyeongju original downtown commercial district by drastically improving the areas that were disappointing in the past operation, such as reorganizing the stalls and menus.

 

First, on the 8th, the first day of reopening, we plan to capture the attention of citizens and tourists with a variety of things to see and enjoy, such as Mr. Long Legs, a busking performance, a recreational mini game with an MC, and free helium balloon distribution.

 

It's not just this. Sellers and items for sale have also diversified. Night market foods include △mookchae △mala dumplings △Taiwanese beef noodle △tteokbokki △chicken skewers △sweet and sourdough △meat pancakes △handmade cookies △scones △vegan bakery, etc.

 

Next, in the flea market, various stalls are waiting for visitors, including △dried fish, △wooden kitchenware, △woodcraft souvenirs, △scarves, △hairpins, △pouches, △coffee drippers, and △tarot cafe.

 

In addition, the Gyeongbuk Independent Living Center for the Disabled and the Gyeongju Regional Self-Reliance Center, which have been together since last May, plan to continue participating and realize social value such as promoting the center, distributing souvenirs, and selling wood crafts.

 

In addition, the event where you can earn stamp coupons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when you submit a purchase receipt once a day, which has been a regular event, will continue.

 

Customers who have collected stamp coupons that have been distributed since May and June can continue to use them, and new distributions will also be made throughout the event period.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Although it was a great succes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we will work closely with the business promotion team and the Central Shopping Mall Merchants Association to make it even more successful in the second half.” He added, “Gyeongju City will continue to focus all available administrative power to create a vibrant central commercial district.” “It is,” he emphasized.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