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주시, “2천만 관광객 찾는 글로컬 관광도시 구현”... 관광진흥 5개년 계획 착수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9/12 [09:41]

경주시, “2천만 관광객 찾는 글로컬 관광도시 구현”... 관광진흥 5개년 계획 착수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9/12 [09:41]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지난 11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2천만 관광객이 찾는 글로컬 관광도시 구현을 위한 ‘관광진흥 5개년 계획수립’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 관광진흥 5개년 계획 수립 연구 착수보고회가 진행되고 있다  © 경주시


이날 보고회는 주낙영 시장을 비롯해 동국대,신경주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유관기관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추진계획 보고에 이어 의견 수렴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관광진흥 계획은 새로운 관광 트레드와 관광행태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2024~2028년)간 추진할 관광정책의 방향과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담아낼 지역관광의 청사진이다.

 

이번 연구 내용은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관광 행태, 경주만의 역사문화자원 활용, △관광시장 재활성화 위한 전략적 수립, 지속적이고 자생적인 관광 발전 구조 계획 등을 수립한다.

 

착수보고회에서는 경주다움을 새롭게 구현하고 매력도를 제고하기 위한 9대 전략 키워드, 지역 생태 자원 등을 활용한 웰니스 관광 전략 등이 제안됐다.

 

또 국제회의 복합지구 선정에 따른 복합전시(MICE) 산업을 비롯해 야간 시티투어, 봉황대뮤직스퀘어 등 야간관광 콘텐츠 활성화 전략 등이 건의됐다.

 

특히 국내외 사례 분석을 통한 차별화된 신규 관광상품 발굴과 새로운 관광 정책 수립에 대한 방향 제시는 지역 관광 정책 수립을 위한 유의미한 자산이 될 전망이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에 많은 변화와 관광업계 종사자들에게 많은 위기와 시련을 가져 다 주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다시 찾고 싶은 도시 경주’, ‘재미와 감동이 공존하는 도시경주’로거듭날 지역의 관광정책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Realizing a glocal tourist city attracting 20 million tourists”... launches 5-year tourism promotion plan

 

On the 11th, Gyeongju City held a briefing session in the city hall video conference room on the launch of the ‘5-year tourism promotion plan’ to create a glocal tourist city visited by 20 million tourists.

 

The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was attended by 20 people, including Mayor Joo Nak-yeong, Dongguk University, Singyeongju University,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opinion collection and Q&A followed by a report on the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s implementation plan.

 

According to Gyeongju City, this tourism promotion plan is a blueprint for regional tourism that will comprehensively contain the direction and strategies of tourism policies to be promoted over the next five years (2024-2028) in order to respond to new tourism trends and changes in tourism behavior.

 

The contents of this study include rapidly changing tourism behavior due to COVID-19, utilization of Gyeongju's unique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strategic establishment for revitalization of the tourism market, and establishment of a sustainable and self-sustaining tourism development structure plan.

 

At the launch briefing, nine strategic keywords to newly embody Gyeongju's uniqueness and improve attractiveness, as well as a wellness tourism strategy utilizing local ecological resources, etc. were proposed.

 

In addition, strategies to revitalize night tourism contents such as night city tours and Bonghwangdae Music Square, as well as the multiple exhibition (MICE) industry according to the selection of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complex, were suggested.

 

In particular, discovering new differentiated tourism products through analysis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cases and suggesting directions for establishing new tourism policies are expected to be meaningful assets for establishing regional tourism policies.

 

Mayor Joo Nak-yeong said, “COVID-19 has brought many changes to our daily lives and brought many crises and trials to those working in the tourism industry.” He added, “Through this study, ‘Gyeongju, a city I want to visit again’ and ‘A city where fun and emotion coexist’ “We will do our best to establish tourism policies for the region that will be reborn as Gyeongju,”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