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 개막 14일 부터 3일간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9/14 [16:14]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 개막 14일 부터 3일간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3/09/14 [16:14]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문화유산 분야의 새로운 기술을 공유하고 일자리 정보 등을 소개하는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이 14일 개막을 시작으로 3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전관 및 지역 일원에서 펼쳐진다.

 

▲ 14일 세계국가유산산업전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오프닝 세레머리를 하고 있다  © 경주시


‘우리 유산의 새로운 시작, 모두가 누리는 미래가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산업전은 문화재청과 경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국립문화재연구원과 경주화백컨벤션뷰로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최응천 문화재청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민석 경북도 정책실장, 김연수 국립문화재연구원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2017년 처음 시작한 이 행사는 그간 ‘국제문화재산업전’이란 이름을 써왔으나, 내년 5월 정부의 ‘국가유산 체제 전환’에 맞춰 올해부터 명칭을 ‘세계국가유산산업전’으로 바꿨다.

 

행사는 7개 분야에 문화유산 관련 기관과 업체 96곳이 참여해 국가유산 보존, 안전·방재, 국가유산 수리·복원 등을 다루는 331개 홍보·전시 공간을 운영한다.

 

1층 활용관에는 활용사업 홍보, 국가유산 활용상품(굿즈, 소품 등), 문화유산 정책사업 홍보 등을 주제로 전시한다.

 

3층 산업관에서는 매장유산, 디지털 헤리티지, 박물관, 잡페어 등의 전시와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또 HERI-TECH, 2023 정책 워크숍 등 10건의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여기서는 해당분야 청년 등 구직자 채용 박람회도 진행돼 관련 일자리와 산업 현황, 국가직무능력표준(NCS) 특강 등을 들을 수 있다.

 

특히 올해 부대행사로는 △국가유산 기술상담회(10개 업체) △국내바이어 상담회(25개 지자체)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5개국, 15개사) 등 국가유산 산업의 비즈니스 성과 창출에 주안점을 뒀다.

 

참관객들은 △국가유산 Field Trip △ 라이브 스케치 월 체험 △국가유산 인사이트 포럼 △참관객 설문조사 이벤트에 참여가 가능하다.

 

행사 관람은 무료다. 행사 기간 현장에서 등록하거나 행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사전 등록하면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산업전 관람객 명찰을 소지하면 경주 대릉원 천마총, 동궁과 월지, 김유신장군묘, 포석정 등 경주 시내 주요 사적지 7곳과 동궁원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주낙영 시장은 “국가유산 체제로의 전환을 맞아 한층 풍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새로워진 이번 행사에 시민들을 비롯한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해 기술개발, 투자확대, 신규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2023 World National Heritage Industrial Exhibition’ opens spectacularly in Gyeongju

 

The ‘2023 World National Heritage Industry Exhibition’, which shares new technologies in the field of cultural heritage and introduces job information, will open on the 14th and be held throughout the Gyeongju Painter Convention Center and throughout the region for three days.

 

This industrial exhibition, held under the theme of ‘A new beginning for our heritage, a future value enjoyed by all,’ was hosted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Gyeongbuk Province, and Gyeongju City, and jointly organiz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and the Gyeongju Artist Convention Bureau.

 

About 200 people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including Choi Eung-cheon, Commissione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Nak-yeong Joo, Mayor of Gyeongju, Min-seok Kim, Policy Director of Gyeongbuk Province, and Yeon-soo Kim, Director of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This event, which first started in 2017, has been called the ‘International Cultural Heritage Industry Exhibition’, but changed its name to ‘World National Heritage Industry Exhibition’ starting this year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transformation of the national heritage system’ in May next year.

 

At the event, 96 cultural heritage-related organizations and companies in 7 fields will participate and operate 331 promotional and exhibition spaces covering national heritage preservation, safety and disaster prevention, and national heritage repair and restoration.

 

The first floor utilization hall displays topics such as promotion of utilization projects, products utilizing national heritage (goods, props, etc.), and promotion of cultural heritage policy projects.

 

In the industrial hall on the third floor, exhibitions and programs such as buried heritage, digital heritage, museum, and job fair are held.

 

Additionally, 10 conferences will be held, including HERI-TECH and the 2023 Policy Workshop.

 

Here, a recruitment fair is also held for young people and other job seekers in the relevant field, where they can listen to related jobs and industry status, as well as special lectures on the National Competency Standards (NCS).

 

In particular, this year's side events focused on creating business results for the national heritage industry, including △National Heritage Technology Consultation (10 companies), △Domestic Buyer Consultation (25 local governments), and △Overseas Buyer Export Consultation (5 countries, 15 companies).

 

Visitors can participate in △National Heritage Field Trip △Live Sketch Wall Experience △National Heritage Insight Forum △Visitor Survey Event.

 

Admission to the event is free. Anyone can conveniently view the event by registering on-site during the event period or by accessing the event website and pre-registering. If you have an industrial exhibition visitor name tag, you can enter seven major historical sites in Gyeongju, including Daereungwon Cheonmachong Tomb, Donggung Palace and Wolji Pond, General Kim Yu-sin's Tomb, and Poseokjeong Pavilion, as well as Donggungwon for free.

 

Mayor Joo Nak-young said, “We have prepared a richer and more diverse program to coincide with the transition to a national heritage system,” and added, “We hope that many visitors, including citizens, will participate in this new event, which will lead to technology development, expansion of investment, and creation of new jobs.”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