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부, 임시국무회의서 야당 일방 노란봉투법·방송3법 재의요구안 의결

한덕수 총리 "여러 차례 개정안 부작용·문제점 설명했으나 충분한 논의 없이 국회 통과돼 매우 유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09:34]

정부, 임시국무회의서 야당 일방 노란봉투법·방송3법 재의요구안 의결

한덕수 총리 "여러 차례 개정안 부작용·문제점 설명했으나 충분한 논의 없이 국회 통과돼 매우 유감"

김기홍 기자 | 입력 : 2023/12/01 [09:34]

▲ 한덕수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1일 야당 단독으로 일방 처리된 노란봉투법·방송3법에 대한 대통령 재의요구안(거부권)을 의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 표결 처리돼 지난 17일 정부로 이송된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2~3조 개정안)' '방송 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요구안을 의결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요청키로 했다.

 

윤 대통령이 이를 오전 중 재가할시 지난 4월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지난 5월 간호법 제정안에 이어 세 번째 거부권 행사가 된다.

 

한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두 개정안이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국회를 통과한 데 유감을 표한 가운데 "그간 정부는 여러 차례 개정안 부작용·문제점을 설명했으나 충분한 논의 없이 국회서 통과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government and the opposition party decide to request reconsideration of the Yellow Envelope Act and the Three Broadcasting Acts at the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Prime Minister Han Deok-soo said, "I explained the side effects and problems of the amendment several times, but I am very sorry that it wa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without sufficient discussion."

-kihong Kim reporter

 

On the 1st, the government decided to request presidential reconsideration (veto) of the yellow envelope law and the three broadcasting laws, which were unilaterally passed by the opposition party alone.

 

Prime Minister Han Deok-soo passed the 'Yellow Envelope Act (Amendment to Articles 2 and 3 of the Trade Union Act)' and '3 Broadcasting Acts (Broadcasting Act and Broadcasting Act)', which were voted on by the opposition party alone at the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held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this morning and were transferred to the government on the 17th. It was decided to request reconsideration of the 'Culture Promotion Act and Korea Educational Broadcasting Corporation Act amendment' and request President Yoon Seok-yeol to exercise his veto.

 

If President Yoon approves this in the morning, it will be his third veto, following the Grain Management Act amendment last April and the Nursing Act enactment last May.

 

Prime Minister Han expressed regret at the Cabinet meeting on this day that the two amendments were pass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l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government has explained the side effects and problems of the amendments on several occasions, but it is very regrettable and unfortunate that they were passed in the National Assembly without sufficient discussion.”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