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주낙영 경주시장,APEC 정상회의 유치 등 경주 발전 청사진 제시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1/09 [16:09]

주낙영 경주시장,APEC 정상회의 유치 등 경주 발전 청사진 제시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4/01/09 [16:09]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주낙영 경주시장이 9일 언론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 시정운영 비전을 제시했다.

 

▲ 신년 언론 간담회  © 경주시


이날 주 시장은 먼저 SMR국가산단 유치, 중수로 해체기술원 착공,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 및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 준공, 대릉원 무료 개방 등을 지난해 핵심 성과로 꼽았다.

 

또 농촌협약(656억), 동남권 해양레저관광 거점 조성(490억), 어촌 신활력 증진(100억), 국민체육센터 건립(169억) 등 공모사업 총 35건 선정, 5732억 원의 사업비 확보로 역대 최대 규모 재정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 국민권익위 청렴도 2년 연속 1등급, 매니페스토 3년 연속 최우수 등급, 행정안전부 다산목민대상 수상 등 총 75개 수상으로 외부 평가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거둬 우리시의 위상을 드높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주요 성과에 이어 주낙영 시장은 새해 주요 시정 방향을 소개하며, 경주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올해 최대 역점과제는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라며, 경주에서 정상회의가 유치될 수 있도록 마지막 결정의 순간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경주의 새로운 비상을 위해 지난해 본예산 1조 8450억 원에서 550억 증가한 1조 9,000억 원의 본예산을 올해 편성해 미래 준비에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또 세계유산 탐방거점센터, 문무대왕 해양역사관, 제2동궁원, 보문관광단지 관광역사공원 조성 등으로 현대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관광자원을 발굴해 관광객 5천만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중심상권 르네상스 사업의 지속 추진과 경주형 e-커머스 활성화로 도심 경제를 부활시키고 중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정책 확대 추진으로 청년 유입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 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신농업혁신타운 조기 준공,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동남권 해양레저관광 거점단지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농축수산업에 신바람을 불러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여성친화도시 안전환경 조성사업은 물론 경로당 이용 활성화와 AI‧IOT 기반 건강관리 등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생활을 보장하며, 장애인 자립 지원으로 사회참여 확대와 행복추구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주낙영 시장은 “올해는 지난해 SMR 국가 산단 유치에 이어 2025 APEC 정상회의도 반드시 유치해 세계 속의 경주의 위상을 드높이고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시민들의 보다 나은 행복을 위해, 더욱 더 힘차게, 경주의 희망찬 미래를 당당하게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Mayor Joo Nak-young presents a blueprint for Gyeongju development, including hosting the APEC summit

 

Gyeongju Mayor Joo Nak-young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9th and presented the vision for this year's city administration.

 

On this day, Mayor Joo first selected the key achievements of last year, including attracting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tarting construction of the Heavy Water Reactor Decommissioning Technology Center, completing the future vehicle advanced material molding and processing center and carbon material parts recycling center, and free opening of Daereungwon.

 

In addition, a total of 35 contested projects were selected, including agricultural agreement (KRW 65.6 billion), creation of a marine leisure tourism base in the southeastern region (KRW 49 billion), promotion of new vitality in fishing villages (KRW 10 billion), and construction of a national sports center (KRW 16.9 billion), and a project cost of KRW 573.2 billion was secured. It was evaluated as the largest financial investment in history.

 

In addition, it was explained that our city has raised the status of our city by achieving excellent results in external evaluations, receiving a total of 75 awards, including 1st grade in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s integrity rating for 2 consecutive years, the highest grade in the Manifesto for 3 consecutive years, an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Dasan Mokmin Award.

 

Following last year's major achievements, Mayor Joo Nak-yeong introduced major city administration directions for the new year and presented a blueprint for the development of Gyeongju.

 

The biggest priority this year is hosting the 2025 APEC Summit, and he expressed his ambition to do his best until the last moment of decision so that the summit can be hosted in Gyeongju.

 

He then said that for Gyeongju's new emergence, we will allocate a main budget of 1.9 trillion won this year, an increase of 55 billion won from last year's main budget of 1.845 trillion won, and boldly invest in future preparations.

 

In addition, he promised to open an era of 50 million tourists by discovering new tourism resources in line with modern trends through the creation of a World Heritage Exploration Base Center, King Munmu Maritime History Museum, 2nd East Palace Garden, and Bomun Tourist Complex Tourist History Park.

 

In particular, he explained that he will continue to promote the central commercial district renaissance project to revive the local economy, revive the downtown economy by revitalizing Gyeongju-type e-commerce, and promote the inflow of youth and job creation by expanding customized policies for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In addition, he said he would bring a fresh wind to the agricultural, livestock and fisheries industries by promoting the early completion of the new agricultural innovation town, the rural center revitalization project, and the marine leisure tourism base complex in the southeastern region without a hitch.

 

Lastly, he emphasized that he will ensure a happy life for the elderly in retirement by promoting the use of senior citizen centers and AI/IOT-based health care, as well as creating a safe environment for women-friendly cities, and taking the lead in expanding social participation and pursuing happiness by supporting the independence of the disabled.

 

Mayor Joo Nak-yeong said,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s hosting of the SM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e will definitely host the 2025 APEC summit to raise Gyeongju’s status in the world and focus all administrative power to serve as a foundation for regional development.” “For better happiness of citizens.” “We will confidently open up Gyeongju’s hopeful future with even greater vigor,”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