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국내 강소기업 덕일산업, 경주시에 450억 투자한다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5:43]

국내 강소기업 덕일산업, 경주시에 450억 투자한다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4/02/06 [15:43]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와 경북도는 국내 강소기업인 덕일산업㈜과 경주시 안강읍에 장부품공장을 짓는 4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경주시와 경북도는 덕일산업㈜과 4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우측부터 주낙영 경주시장, 덕일산업㈜ 유기덕 대표이사,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 경주시


이날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덕일산업㈜ 유기덕 대표이사,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덕일산업은 경주시 검단일반산업단지 내 2만㎡ 부지에 내연차 및 전기차용 전기전자 제어기 부품 공장을 짓기로 했다.

 

오는 2026년까지 45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짓고 차량용 시트 파워 모듈 스위치를 포함한 전기차용 전기전자 제어기 부품 등을 생산한다. 또 신규 인력 80여명을 채용하며 지역사회에 공헌할 예정이다.

 

덕일산업㈜은 1993년 설립된 자동차용 전기전자 부품 기업으로 국내는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해 다스, 리어코리아, DSC, 현대엠시트, 현대트랜시스 등에 부품을 공급하는 중견기업이다.

 

특히 덕일산업은 GM, 도요타, 테슬라, 스텔란티스, 타타모터스, 리비안 등에도 주요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경기도 평택에 본사가 있고, 화성에는 연구소, 필리핀에는 생산 법인이 있으며, 매년 매출액의 10% 이상을 연구개발(R&D)에 투자, 2020년부터는 전기차 부품 시대에도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지난해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아 국내외 자동차 부품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덕일산업㈜ 유기덕 대표이사는 “이번에 투자되는 경주공장은 엄격한 품질관리로 선진화된 생산라인과 국제규격에 적합한 실험장비를 자체적으로 완벽하게 운영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의 기술중심 기업으로 자동차 부품 시장을 선도할 계획으로, 향후 신설되는 공장에는 경주시민을 우선 채용하여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투자를 결정해 주신 덕일산업㈜ 유기덕 대표이사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시는 앞으로도 안강읍 검단산업단지를 자동차 부품 등 전문기업이 입주 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지원과 함께 경주시가 구축한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를 통해 다양한 기업지원과 함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omestic small giant Deokil Industry invests KRW 45 billion in Gyeongju City

 

Gyeongju City and Gyeongbuk Province announced on the 6th that they signed an investment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orth 45 billion won with Deokil Industrial Co., Ltd., a small but strong domestic company, to build a long parts factory in Angang-eup, Gyeongju.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officials including Gyeongju Mayor Joo Nak-young, Deokil Industrial Co., Ltd. CEO Yoo Ki-deok, and Gyeongbuk Province Economic Vice Governor Lee Dal-hee.

 

Through this agreement, Deokil Industrial decided to build a factory for electrical and electronic controller parts for internal combustion vehicles and electric vehicles on a 20,000 m2 site in the Geomd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Gyeongju.

 

By 2026, we will invest 45 billion won to build a factory and produce electrical and electronic controller parts for electric vehicles, including vehicle seat power module switches.

 

In addition, we plan to contribute to the local community by hiring about 80 new employees.

 

Deokil Industrial Co., Ltd. is an automotive electrical and electronic parts company established in 1993. It is a mid-sized domestic company that supplies parts to Hyundai Motor Group, DAS, Lear Korea, DSC, Hyundai M-Seat, and Hyundai Transys.

 

In particular, Deokil Industrial supplies major parts to GM, Toyota, Tesla, Stellantis, Tata Motors, and Rivian.

 

It is headquartered in Pyeongtaek, Gyeonggi-do, has a research center in Hwaseong, and a production corporation in the Philippines. It invests more than 10% of its sales in research and development (R&D) every year and is actively preparing for the era of electric vehicle parts from 2020.

 

Last year, it received the Gold Tower Order of Industrial Service Merit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is evaluated as a leading company in the domestic and overseas auto parts industry.

 

Yu Ki-deok, CEO of Deokil Industrial Co., Ltd., said, “The Gyeongju factory being invested this time is fully operating its own advanced production line with strict quality control and testing equipment that meets international standards.” He added, “As the world’s best technology-oriented company, we are leading the automobile parts market. “As we plan to lead the way, we will hire Gyeongju citizens first for new factories to be built in the future and become a company that grows together with the local community,” he said.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I am grateful to Deokil Industrial Co., Ltd. CEO Yu Ki-deok and all executives and employees for deciding to make this investment.” He added, “The city will continue to provide all administrative support to enable specialized companies such as automobile parts to move into Geomdan Industrial Complex in Angang-eup.”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support along with various corporate support through the future automobile advanced material molding and processing center established by us,”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