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포항시, “정부의 글로벌 혁신특구 공모 도전”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4:31]

포항시, “정부의 글로벌 혁신특구 공모 도전”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4/02/08 [14:31]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항시와 경상북도는 이달 추가 공모 예정인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혁신특구 공모에 ‘경북 배터리 재사용·재활용산업 글로벌 혁신특구’로 유치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 지난 12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에서 열린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착공식  © 포항시


시는 특구의 규모를 광역으로 확대하고 지역 기업뿐만 아니라 도와 전국의 이차전지 기업들이 참여하는 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전략으로 이번 공모에 사활을 건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혁신특구는 기존 규제자유특구를 고도화해 미래기술 분야의 신제품 개발과 해외 진출을 위해 규제, 실증, 인증, 허가, 보험까지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와 지원이 적용되는 구역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명시적 제한·금지 사항 외에는 모든 실증이 허용되는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가 국내 최초로 적용된다.

 

세계적으로 배터리 셀 제조에 재활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주요국의 공급망 분쟁으로 우리나라는 언제든 피해를 입을 수 있어, 포항시와 경북도는 배터리 재활용·재사용을 통한 실증·인증·허가가 가능한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 조성으로 공급망 안정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국내의 거미줄 규제에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래차 및 배터리 분야 기업들에게 돌파구가 되고 실증을 통한 국제표준을 마련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경주·영천·경산·김천·상주·구미·봉화 등 지역의 전기차 및 배터리산업 분야와 연계를 목표로 지방시대를 개척하는 성장동력으로 삼고 지역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특구 유치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지정이 되면서 에코프로, 포스코퓨처엠 등 선도기업을 중심으로 14조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유치가 이뤄지면서 대한민국 대표 이차전지 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규제자유특구의 연장성에서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혁신특구를 유치해 전국 최초 4년 연속 우수특구로 지정된 배터리 특구의 결실을 지역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으로 만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은 철강도시에서 이차전지 도시로 유례를 찾을 없을 만큼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도시”라며 “포항에서 시작된 변화의 물결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확산할 수 있도록 글로벌 혁신특구 지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Challenge the government’s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contest”

 

Pohang City and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8th that they will begin to attract the ‘Gyeongbuk Battery Reuse and Recycling Industry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in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contest, which is scheduled for an additional contest this month.

 

   The city plans to put its life and death into this contest with a strategy of expanding the size of the special zone to a wide area and building an innovation cluster in which not only local companies but also secondary battery companies from the province and the country participate.

 

   The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is an area where systems and support in line with global standards are applied, including regulation, verification, certification, licensing, and insurance, for the development of new products in the future technology field and overseas expansion by upgrading the existing regulation-free special zone.

 

   In particular, for the first time in Korea, comprehensive negative regulations are applied, allowing all verification except for explicit restrictions and prohibitions.

 

   Globally, recycling is mandatory for battery cell manufacturing, and our country can suffer damage at any time due to supply chain disputes in major countries. Therefore, Pohang City and Gyeongbuk Province stabilize the supply chain by creating a global innovation cluster that can demonstrate, certify, and permit battery recycling and reuse. The idea is to contribute to .

 

   In addition, the plan is to provide a breakthrough for companies in the future car and battery fields that are struggling due to domestic regulations and to dominate the global market by establishing international standards through verification.

 

   In addition, with the goal of connecting with the electric vehicle and battery industries in regions such as Gyeongju, Yeongcheon, Gyeongsan, Gimcheon, Sangju, Gumi, and Bonghwa, we hope to use it as a growth engine to pioneer the local era and to attract a synergy effect that can grow together with the region by attracting a special zone. there is.

 

   Meanwhile, Pohang City was designated as a 'next-generation battery recycling regulation-free special zon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 2019,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 worth 14 trillion won led by leading companies such as EcoPro and POSCO Future M, leaping forward as Korea's representative secondary battery city. there is.

 

   Based on these achievements, we plan to attract a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which is being developed as an extension of the regulation-free special zone, and use the fruits of the battery special zone, which was designated as an excellent special zone for the first four consecutive years in the country, as a foundation for growth together with the region.

 

   Mayor Lee Kang-deok said, “Pohang is a city that is changing at an unprecedented rate from a steel city to a secondary battery city,” and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designate a global innovation special zone so that the wave of change that started in Pohang can spread beyond Korea to the world.” “He emphasized.

  • 도배방지 이미지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