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경주 설 연휴 관광객 39만여 명 찾아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2/14 [14:50]

경주 설 연휴 관광객 39만여 명 찾아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4/02/14 [14:50]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경주 주요 관광지에 1일 평균 9만7천여 명, 총 38만8157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14일 밝혔다.

 

▲ 설 연휴기간 황리단길을 방문해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홍보를 펼치고 있다.   © 경주시


시에 따르면 황리단길 23만7786명, 대릉원 3만5511명, 봉황대 1만2017명, 첨성대 2만5915명, 불국사 7만6928명 등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설 연휴기간(1.21.~1.24) 동일 관광지 방문객 수 24만9795명을 비교하면 5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황리단길은 이번 연휴기간 동안 전체 방문객의 61.2%를 차지할 만큼 경주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코스가 됐다.

 

이는 지역의 대표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황리단길을 비롯해 인근에 대릉원, 첨성대, 동궁과월지, 교촌마을 등의 대표 문화관광 명소 매력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또 연휴기간 다양한 문화행사도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동궁원에서는 이틀 간 대금산조공연과 제기차기, 윷놀이, 투호 등의 민속놀이 체험을 제공했다.

 

보문관광단지 호반광장에서는 ‘복(福)작 복(福)작 보문관광단지’ 행사를 열어 통기타‧트로트‧국악 등 흥겨운 공연을 선보였다.

 

경주엑스포공원에서는 경품 이벤트, 마술 및 댄스 등의 버스킹 공연, 민속놀이 체험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국립경주박물관에서는 ‘두근구든! 새해 신라용’ 이벤트를 준비해 전시실 연계체험, 행운카드 만들기, 인생네컷, 민속놀이 체험 행사를 펼쳐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더불어 연휴기간 공영주차장을 무료개방하고, 전통시장 주변도로의 한시주차를 허용해 방문객들이 중심상가와 전통시장을 비롯해 도심 곳곳을 방문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제 경주는 관광객 5천만 시대를 앞두고 있다”며 “향후 국내 관광1번지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APEC 정상회의 유치는 물론 경주로ON, 사계절 축제 등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 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More than 390,000 tourists visit Gyeongju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from the 9th to the 12th, an average of 97,000 tourists per day, or a total of 388,157 tourists, visited major tourist attractions in Gyeongju.

 

According to the city, the numbers were 237,786 in Hwangridan-gil, 35,511 in Daereungwon, 12,017 in Bonghwangdae, 25,915 in Cheomseongdae, and 76,928 in Bulguksa.

 

Compared to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same tourist destination of 249,795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period last year (January 21 to January 24), there was a 55.4% increase.

 

In particular, Hwangridan-gil has become an essential course when traveling to Gyeongju, accounting for 61.2% of all visitors during this holiday season.

 

This appears to have attracted tourists due to the attractions of major cultural and tourism attractions nearby, including Hwangridan-gil, which is considered a representative hot place in the region, as well as Daereungwon, Cheomseongdae, Donggung Palace and Wolji Pond, and Kyochon Village.

Additionally, various cultural events during the holiday season were enough to attract attention.

 

For two days, Donggungwon offered a Daegeum Sanjo performance and experiences of folk games such as Jegichagi, Yutnori, and Tuho.

 

At the lakeside plaza of the Bomun Tourist Complex, an event called ‘Blessings at Bomun Tourist Complex’ was held and exciting performances such as acoustic guitar, trot,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were presented.

 

Gyeongju Expo Park received a great response with prize giveaways, busking performances such as magic and dance, and folk play experiences.

 

At the Gyeongju National Museum, ‘Exciting! We prepared the ‘New Year’s Silla Dragon’ event and presented special memories by holding an exhibition room connection experience, making a lucky card, four cuts in life, and experiencing folk games.

 

In addition, public parking lots are opened free of charge during the holidays, and temporary parking is allowed on the roads around traditional markets to ensure that visitors do not experience any inconvenience in visiting central shopping centers, traditional markets, and other parts of the city.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Gyeongju is now approaching the era of 50 million tourists,” and added, “To regain its reputation as the number one tourist destination in the future, we will push for the APEC summit as well as the Gyeongju-ro ON and four-season festivals in a more substantial way.”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