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호미곶 인근 해상서 밍크고래 혼획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4:54]

호미곶 인근 해상서 밍크고래 혼획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4/04/25 [14:54]

  © 포항해경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호미곶 인근 해상에서 길이 4m 10cm, 둘레 2m밍크고래 가 혼획됐다.

 

포항해양경찰서(서장 김지한)는 25일 오전 6시 40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강사2리 동방 1.8km(약 1해리) 해상에서 어선 A호(20톤급)로 부터고래 혼획 신고를 접수하고 확인결과 불법포획 흔적 없어 ‘고래류처리확인서’를 발급했다.

 

A호 선장(30대, 남)은 "새벽 3시 40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항에서 출항 후해당 해역에 도착해 작업 중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감겨 죽어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해안가 및 해상에서 죽은 고래를 발견하면 즉시 해양경찰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