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이강덕 포항시장, 유럽 생활 밀접 시설 찾아 사회적 갈등 해결 방안 모색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7:19]

이강덕 포항시장, 유럽 생활 밀접 시설 찾아 사회적 갈등 해결 방안 모색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4/05/29 [17:19]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이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일행과 함께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오스트리아 수도인 비엔나의 생활 밀접 시설을 방문해 사회갈등 해소와 주민 수용성 향상을 위한 접목 방안을 모색했다.

 

▲ 이강덕 시장, 유럽 생활 밀접 시설 찾아 사회적 갈등 해결 방안 모색  © 포항시


29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 시장 일행은 27일 연간 60만 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오스트리아의 대표적 관광 명소인 슈피텔라우 에너지센터를 찾아 도시혐오 시설로 인식되는 쓰레기 소각장 건립 시 주민 반대 여론을 극복한 사례를 청취했다.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건축가인 훈데르트바서(Hundertwasser)의 예술적 영감과 친환경 공법의 시설이 만나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슈피텔라우 에너지센터는쓰레기 소각장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켜 많은 여행객과 정부가 이곳을 찾을 정도로 성공적인 소각장 운영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슈피텔라우 소각장을 둘러본 이강덕 시장은 “쓰레기 소각시설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방문하는 모습을 보며, 더 많은 아이디어로 이를 포항시에 접목해 도시 필수시설을 멋지고 안전하게 만들어야 겠다는 목표가 생겼다”고 말했다.

 

대도시 시장 일행은 28일에는 탈탄소 정책으로 잔류 폐기물을 친환경 업사이클링 생산하는 파일럿 공장(Waste2Value)을 방문, 폐자재로부터 친환경 연료로까지 전처리 과정을 거쳐 실제 대중교통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살펴봤다.

 

한편 이에 앞서 이강덕 시장은 지난 22일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유럽 방문 포항시 대표단과 함께 덴마크 코펜하겐의 중심부에 위치한 폐기물 소각장인 코펜힐(CopenHill)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본 바 있다.

 

코펜힐은 소각장을 넘어 도시의 랜드마크이자 휴식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세계적인 건축물로, 잔디스키장, 암벽 등반 코스 등 레크리에이션 시설을 갖추고 있어 많은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명소다.

 

이강덕 시장은 “기피 시설로 인식되고 있는 생활 필수시설들의 선진사례에서 기술에 대한 신뢰로 도심에 위치해 주민들의 반대 없이 지역관광 자원화를 이룬 모습을 봤다”며 “포항시가 추진하고 있는 추모공원, 에코빌리지, 그린바이오파크도 본래의 역할을 뛰어 넘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도시의 이미지를 변화시킬 수 있는 모범사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는 지난 2003년 최초 설립돼 2017년 지방자치법에 따라 정식으로 행정협의회로 등록됐으며, 회원 자격은 인구 50만 이상의 대도시로 현재 전국 18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이번 방문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이상일 용인시장, 신상진 성남시장, 이동환 고양시장, 주광덕 남양주시장, 김병수 김포시장 등이 함께 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Mayor Lee Kang-deok seeks solutions to social conflicts by visiting facilities closely related to European life

 

Pohang Mayor Lee Kang-deok, along with a delegation from the National Council of City Mayors, visited facilities closely related to everyday life in Vienna, the capital of Austria, for two days from the 27th to the 28th and explored ways to resolve social conflict and improve resident acceptance.

 

 According to Pohang City on the 29th, Mayor Lee and his party visited the Spittelau Energy Center, a representative tourist attraction in Austria, visited by 600,000 tourists a year, on the 27th and presented an example of overcoming public opposition from residents when building a waste incinerator, which is perceived as an urban hate facility. I listened.

 

 The Spittelau Energy Center, which has become a local landmark by combining the artistic inspiration of Hundertwasser, a leading Austrian architect, with facilities using eco-friendly construction methods, has reborn a waste incinerator into a work of art, attracting many travelers and the government to visit the place. It is considered an example of a successful incinerator operation.

 

 Mayor Lee Kang-deok, who toured the Spittelau incinerator, said, “Seeing that many citizens and tourists visit the Spittelau incinerator because it is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city, despite its name, I thought that we should incorporate more ideas into Pohang City to make essential urban facilities nice and safe.” “I have a goal,” he said.

 

 On the 28th, a delegation of metropolitan mayors visited a pilot factory (Waste2Value) that produces eco-friendly upcycling of residual waste under a decarbonization policy and looked at ways to apply it to actual public transportation through a pre-processing process from waste materials to eco-friendly fuel. I saw.

 

 Meanwhile, prior to this, on the 22nd, Mayor Lee Kang-deok visited CopenHill, a waste incinerator located in the center of Copenhagen, Denmark, and toured the facility with Pohang City Council Chairman Baek In-gyu and the Pohang City delegation visiting Europe.

 

 Copen Hill is a world-class building that goes beyond an incinerator and is used as a city landmark and rest area. It is a popular attraction for many locals and tourists as it is equipped with recreational facilities such as a grass ski resort and rock climbing course.

 

 Mayor Lee Kang-deok said, “I saw advanced cases of essential facilities that were recognized as avoided facilities, located in the city center with trust in technology, and turning them into local tourism resources without opposition from residents.” He added, “The memorial park, eco-village, and memorial park promoted by Pohang City. “We will also develop the Green Bio Park into a model that can go beyond its original role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and change the image of the city,” he said.

 

 The National Metropolitan City Mayors Association was first established in 2003 and was officially registered as an administrative council under the Local Autonomy Act in 2017. Membership is limited to larg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500,000 or more, and currently 18 cities nationwide are members.

 

 This visit included Pohang Mayor Lee Kang-deok, Yongin Mayor Lee Sang-il, Seongnam Mayor Shin Sang-jin, Goyang Mayor Lee Dong-hwan,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and Gimpo Mayor Kim Byeong-su, who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Metropolitan City Mayors.

  • 도배방지 이미지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