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경북-제주 해녀, 울릉도에서 역사적 포옹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4:15]

경북-제주 해녀, 울릉도에서 역사적 포옹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03 [14:1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해녀와 제주해녀가 해녀의 역사성을 잇는 울릉도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 해녀협회 성정희 경북회장과 제주회장 김계숙  ©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남일)는 국가무형유산인 해녀들의 문화를 보존·전승하기 위한 ‘경북(포항)-제주 해녀 교류 및 울릉도·독도 탐방’ 행사를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제29회 바다의 날’(5월31일)을 계기로 동해와 어촌공동체를 지켜온 포항시가 주최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주관했다. 지난 2022년 경북도와 제주도의 ‘해양인문 교류 및 섬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사업으로 올해 3년째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은 경북도가 제주 해녀를 포항으로 초청해 경북 해녀와 교류했고, 울릉도는 제주 해녀만 방문했었다. 두 지역 해녀의 역사성을 잇는 울릉도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양도 해녀가 함께 시간을 가져 그 의미가 크다.

 

이번 탐방단은 경북해녀협회 소속 경북해녀합창단과 1970년대 울릉도에서 ‘물질’(나잠어업) 했던 제주해녀 등 30여 명으로 이뤄졌다.

 

탐방단은 29일 포항에서 만나 30일 울릉도·독도 해양연구기지와 독도박물관의 ‘독도 그리고 해녀’ 특별전을 관람했다. 울릉도와 독도로 출어한 해녀들의 역사와 활동, 조업방식 변화 등을 살펴보며 우호를 다졌다.

 

▲ 업무협약(왼쪽부터 김사장, 성정희 경북해녀협회회장,경북대윤호성센터장)  © 경북문화관광공사


1년 만에 다시 만난 이들은 해녀 문화 보전과 전승, 경북-제주 해녀들의 지속적인 교류, 해녀 복지 개선, 해녀를 콘텐츠로 하는 해양문화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경북해녀합창단은 31일 독도에서 ‘홀로 아리랑’, ‘해녀는 아무나 하나’(개사곡) 등 동해와 독도·동행·해녀를 주제로 한 노래를 부르며, 독도 사랑 퍼포먼스를 펼쳐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한편, 31일 경북문화관광공사는 독도에서 경북해녀협회(회장 성정희), 경북대 블루카본 융합연구센터(센터장 윤호성)와 ‘해양생태관광 활성화와 해양관광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해양생태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한 공동 사업 △민·산·학 협력을 통한 블루카본 해양생태관광 플랫폼 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남일 사장은 “해녀 문화를 비롯해 경북의 해양 인문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친환경 생태관광, 공정여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관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관광공사 내에 해양문화관광팀을 신설한 계기로 내년 개관 예정인 경주 문무대왕 해양역사관과 포항의 해녀 및 호미반도의 해양보호구역, 울진 왕돌잠의 수중관광자원, 울릉도·독도의 청정해양 경관자원 등을 활용한 바다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정희 경북해녀협회 회장은 “경북-제주 해녀가 지속적으로 소통, 협력해 새로운 미래 해양 먹거리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Jeju female divers embrace in a historic embrace on Ulleungdo

 

Gyeongbuk haenyeo and Jeju haenyeo had a historic meeting on Ulleungdo Island, continuing the history of haenyeo.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CEO Kim Nam-il) successfully held the ‘Gyeongbuk (Pohang)-Jeju Haenyeo Exchange and Ulleungdo and Dokdo Visit’ event from May 29th to 31st to preserve and transmit the culture of haenyeo, a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He said he did.

 

This event was hosted by Pohang City, which has protected the East Sea and fishing communities, on the occasion of the 29th Ocean Day (May 31), and organized by the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This project has been ongoing for the third year in accordance with the 2022 ‘Business Agreement for the Promotion of Maritime Humanities Exchange and Island Eco-Tourism’ between Gyeongbuk Province and Jeju Island.

 

Until now, Gyeongbuk Province invited Jeju haenyeo to Pohang to exchange with Gyeongbuk haenyeo, and Ulleungdo only visited Jeju haenyeo. In Ulleungdo, which connects the history of the haenyeo from both regions, this year marks the first time that haenyeo from both provinces spend time together, which is significant.

 

This exploration team consisted of about 30 people, including the Gyeongbuk Haenyeo Choir belonging to the Gyeongbuk Haenyeo Association and Jeju Haenyeo, who practiced ‘mulseong’ (najam fishing) on ​​Ulleungdo Island in the 1970s.

 

The exploration team met in Pohang on the 29th and visited the ‘Dokdo and Haenyeo’ special exhibition at the Ulleungdo-Dokdo Marine Research Base and Dokdo Museum on the 30th. We strengthened friendship by looking at the history, activities, and changes in fishing methods of the female divers who went fishing on Ulleungdo and Dokdo.

 

They met again after a year and had a meaningful time discussing ways to preserve and transmit haenyeo culture, continued exchanges between haenyeo from Gyeongbuk and Jeju, improving the welfare of haenyeo, and revitalizing marine cultural tourism with haenyeo as content.

 

In particular, on the 31st, the Gyeongbuk Haenyeo Choir sang songs on the theme of the East Sea, Dokdo, companionship, and haenyeo, such as 'Arirang Alone' and 'Any Haenyeo' (revised song), and performed a love performance for Dokdo, drawing attention from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received.

 

Meanwhile, on the 31st, the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on Dokdo with the Gyeongbuk Haenyeo Association (Chairman Seong Jeong-hee) and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s Blue Carbon Convergence Research Center (Director Yun Ho-seong) for 'vitalization of marine eco-tourism and training of marine tourism professionals'. . They agreed to cooperate in a joint project to develop marine eco-tourism content and a blue carbon marine eco-tourism platform project through cooperation between the public, industry, and academia.

 

President Kim Nam-il emphasized, “We will discover marine humanities tourism resources in Gyeongbuk, including haenyeo culture, and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various fields such as eco-friendly eco-tourism and fair travel.”

 

In addition,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Marine Culture and Tourism Team within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we are planning to open the King Munmu Marine History Museum in Gyeongju, which is scheduled to open next year, the Haenyeo and Homi Peninsula Marine Protected Areas in Pohang, the underwater tourism resources of Wangdoljam in Uljin, and the clean marine landscape resources of Ulleungdo and Dokdo. “We will strengthen ocean marketing using ,” he added.

 

Seong Jeong-hee, president of the Gyeongbuk Haenyeo Association, said, “I hope that Gyeongbuk-Jeju haenyeo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and cooperate to create new future marine foo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