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김천대, 기쁜소식선교회에 경영권 넘어가...'지역사회 술렁'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4:29]

김천대, 기쁜소식선교회에 경영권 넘어가...'지역사회 술렁'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4/06/11 [14:29]

 

 

▲ 김천대학교 전경  © 김천대

 

【브레이크뉴스 김천】진예솔 기자=재정난 등으로 폐교 위기가 대두됐던 기독사학 김천대학교가 구원파 계열 기쁜소식선교회에 경영권을 넘겨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달 23일 김천대학교 법인이사회는 교육부의 승인에 따라 이사진 교체를 결정하고 강성애 이사장과 윤옥현 총장 등 이사 전원을 사임했다. 이후 이달 1일 기쁜소식선교회 설립자 박옥수씨 등 8명으로 법인 임원진 전체가 교체된 것으로 확인된다.

 

2016년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E등급을 받아 폐교 위기에 몰렸던 김천대학교는 학생 모집의 어려움과 재정지원 제한 등으로 인해 경영난을 겪어왔다.

 

이에 기쁜소식선교회는 이사진 전원을 기쁜소식선교회 관계자로 교체하는 것을 조건으로 재정 지원을 제안했고 강성애 전 이사장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진다.

 

새 경영진은 “김천대학교 전체 교직원들의 급여 삭감(기부금형식의 자진 반납)의 조기 중지, 국내·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구체적인 신입생 모집 방안 추진 등을 통해 대학을 정상화 하겠다”며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러나 지역에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기쁜소식선교회가 구원파 계열로 국내 개신교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단체이기 때문이다.

 

김천시 소재 기독교 관련 단체들은 “기쁜소식선교회의 대학교 인수는 신학대학이 목표”라며 비판했다. 

 

10일 김천시교회장로연합회 임원진은 기쁜소식선교회의 대학교 인수 저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고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협의해 청원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교육부가 신학과 신설을 불허 하도록 적극 나설 방침이다.

 

11일에는 목사단체인 김천교역자연합회가 긴급 대책회의를 통해 대책수립에 나선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김천대 관계자는 “기쁜소식선교회의 이단 논란은 기독교계 안에서의 논쟁일 뿐, 경영권 이양에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일축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imcheon University, a Christian history school that was on the verge of closure due to financial difficulties, is causing a stir by handing over management rights to the Good News Mission (IYF), an affiliate of the Salvation Sect.

 

On the 23rd of last month, the corporate board of directors of Gimcheon University decided to replace the board of directors with the approval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all directors, including Chairman Kang Seong-ae and President Yoon Ok-hyeon, resigned. Afterwards, on the 1st of this month, it was confirmed that the entire corporate executive team was replaced by eight people, including IYF founder Park Ock-soo.

 

Gimcheon University, which was on the verge of closure after receiving an E grade in the 2016 University Structural Reform Evaluation, has been experiencing management difficulties due to difficulties in recruiting students and limitations in financial support.

 

Accordingly, the IYF proposed financial support on the condition that all board members be replaced with those affiliated with the Good News Mission, and former Chairman Kang Seong-ae accepted this offer.

 

The new management presented a blueprint, saying, “We will normalize the university by early stopping salary cuts (voluntary return in the form of donations) for all faculty and staff at Gimcheon University and promoting specific new student recruitment plans targeting domestic and foreign students.”

 

However, negative public opinion is spreading in the region. This is because the IYF is an organization affiliated with the Salvation Sect and has been defined as a heresy by major domestic Protestant denominations.

 

Christian-related organizations based in Gimcheon City criticized, saying, “Good News Mission’s acquisition of a university is aimed at a theological college.”

 

On the 10th, executives of the Gimcheon City Church Presbyterian Association held a meeting on measures to block the acquisition of the university by the Good News Mission and agreed to file a petition in consultation with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In particular, the Ministry of Education plans to actively work to prevent the establishment of a new theology department.

 

On the 11th, the Gimcheon Ministers' Association, a pastors' group, will ho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to establish countermeasures.

 

Regarding this controversy, an official from Kim Cheon-dae dismissed the controversy, saying, “The controversy over IYF’s heresy is only a controversy within the Christian community, and there is no legal problem with the transfer of management rights.”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