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대경경자청, 2030 비전선포 및 혁신포럼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5:09]

대경경자청, 2030 비전선포 및 혁신포럼 개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13 [15:0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병삼, 이하 대경경자청)은 13일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경자청 조합위원, 혁신기관, 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DGFEZ 2030 비전선포 및 혁신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대경경자청 전경     ©대경경자청

 

이날 행사는 대경경자청이 새로운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함에 따라 새로운 비전과 발전전략을 공유하고 핵심전략산업인 미래모빌리티 기술에 대해 전문가와 함께하는 세미나도 개최했다.

 

1부 비전선포 행사는 개회 및 내빈소개, 축사, 비전 및 핵심과제 발표 비전선포 세리머니,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고, 2부 혁신포럼은 자율주행차 및 AI기술융합 관련 주제로 국민대 정구민 교수와㈜오토노머스에이투지 유민상 상무가 발표했다.

 

대경경자청은 이날‘2030 신공항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을 새 비전으로 선포하였다.

 

새 비전은 세가지 키워드(대구경북신공항, 비즈니스, 글로벌 거점형)을 중심으로 2029년 개항하여지역발전의 전기가 될 대구경북신공항시대를 준비하고, 대경경자청이지역 거점형에서 글로벌 거점형으로의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한다는의미를 담고 있다.

 

대경경자청은 중장기 발전용역의 주요내용인 3대 추진전략 ① [공간] 지속가능 공간 혁신② [산업] 혁신생태계 활성화③ [기업] 기업지원 서비스 강화와 18개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한편, 중장기 발전용역은 지난해 산업부에서 발표한 ‘제3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의 내용과 지역의 새로운 개발환경 여건을 반영하여 수립됐다.

 

2부 혁신포럼은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연 4회, 상·하반기 각각 2회씩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에는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의 핵심 전략산업 중 하나인 미래모빌리티산업의 AI 기술 융합과 자율주행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병삼 청장은 “출범 16주년을 맞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 이번에수립한‘2030 중장기발전계획’을 토대로 미래발전의원동력이 될 신공항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대경경자구역이 지역의 경제중심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으로 도약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yeong Metropolitan City Office declares 2030 vision and holds innovation forum

 

Daegu-Gyeo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Director Kim Byeong-s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gu-Gyeo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nounced that it held the 'DGFEZ 2030 Vision Declaration and Innovation Forum' at Hotel Inter-Burgo Daegu on the 13th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150 people, including Gyeonggi Economic Zone Association members, innovation organizations, and businessmen. .

 

On this day, the event shared new vision and development strategies as the Daegyeong Metropolitan Government established a new mid- to long-term development strategy, and also held a seminar with experts on future mobility technology, a key strategic industry.

 

The first part of the vision declaration event was held in the order of opening and guest introduction, congratulatory remarks, vision and key tasks presentation, vision declaration ceremony, and commemorative photo. The second part of the innovation forum was held with Professor Jeong Gu-min of Kookmin University and Auto Co., Ltd. on topics related to self-driving cars and AI technology convergence. Nomus A2G Executive Director Yoo Min-sang made the announcement.

 

On this day, the Daegu Metropolitan Government declared ‘a global business base leading the 2030 new airport era’ as its new vision.

 

The new vision focuses on three keywords (Daegu Gyeongbuk New Airport, business, and global hub type) to prepare for the era of Daegu Gyeongbuk New Airport, which will open in 2029 and become a turning point in regional development, and to transform Daegu Gyeongbuk Airport from a regional hub to a global hub. It contains the meaning of building a business environment.

 

The Daegyeong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three major promotion strategies that are the main contents of mid- to long-term development services: ① [Space] Sustainable space innovation ② [Industrial] Activating the innovation ecosystem ③ [Corporate] Strengthening corporate support services and 18 core tasks.

 

Meanwhile, the mid- to long-term development service was established by reflecting the contents of the ‘3rd Free Economic Zone Basic Pla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last year and the new development environment conditions of the region.

 

 The second part of the Innovation Forum is scheduled to be held four times a year, twice each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to strengthen the creation of an innovation ecosystem in the free economic zone. This time, a seminar was held on AI technology convergence and autonomous driving in the future mobility industry, one of the core strategic industries of the Daegu-Gyeongbuk Free Economic Zone.

 

Commissioner Kim Byeong-sam said, “Based on the ‘2030 mid- to long-term development plan’ established by the Daegu-Gyeo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which is celebrating its 16th anniversary, we will proactively prepare for the new airport era, which will be the driving force for future development, and make the Daegu-Gyeongbuk Free Economic Zone an economic center of the region. “We will focus all our capabilities on becoming a global business bas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대경경자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