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의원, "종부세 폐지 앞서 지방재정 감소 대책마련이 절실"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15]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의원, "종부세 폐지 앞서 지방재정 감소 대책마련이 절실"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4/06/18 [16:15]

【브레이크뉴스 경북】진예솔 기자=더불어민주당 임미애 의원이 대통령실의 종부세 폐지 검토에 대해 “지방은 안중에 없는 수도권 위주의 관점”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국회의원     ©

'

앞서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종부세를 사실상 전면 폐지하고 상속세 최고세율을 30%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미애 의원은 “종부세 감세와 부동산교부세액 삭감의 영향은 지방일수록 더 크게 나타난다”며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실제로 종부세는 전액이 지방재정인 부동산교부세의 재원으로 쓰이고 있으며, 지역의 사회복지 및 교육 예산 등으로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경기를 제외한 모든 시.도가 납부한 종부세액보다 더 많은 부동산교부세를 받는다”며 “지난해 경북의 경우 종부세는 1257억원을 걷었지만 부동산교부세액은 5280억 원을 받았다. 경북 울릉군의 경우 지방세 수입은 90억 원이었던데 비해 받은 부동산교부세액은 180억 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감세조치에 따른 영향이 이 정도인데 종부세를 폐지하게 될 경우 지방재정에 얼마나 막대한 영향을 줄지는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현재 종부세를 둘러싼 논쟁은 수도권 위주의 관점에만 매몰되어 있다”며 “종부세가 갖는 재분배 기능은 부동산 시장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균형발전과 지방소멸 대응 측면에서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종부세 폐지가 필요하다면 그와 동시에 지방재정 감소에 대한 대책이 반드시 만들어져야 한다”며 “편향된 경제 논리, 수도권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지역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릴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여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Representative Lim Mi-a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riticized the President's Office's review of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abolition, saying, "It is a perspective focused on the metropolitan area without considering local areas."

 

Previously, Presidential Office Policy Director Sung Tae-yoon said,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should be virtually completely abolished and the highest inheritance tax rate should be lowered to 30%.”

 

Regarding this, Rep. Lim Mi-ae expressed her concern, saying, “The impact of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cut and the real estate grant tax cut is greater in rural areas.”

 

He explained, “In fact,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s fully used as a resource for the real estate grant tax, which is local finance, and is used for local social welfare and education budgets, etc.”

 

She said, “We receive more real estate grant tax than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paid by all cities and provinces except Seoul and Gyeonggi Province,” adding, “Last year, in the case of Gyeongbuk, 125.7 billion won in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was collected, but the real estate grant tax amount was 528 billion won. In the case of Ulleung-gun, Gyeongsangbuk-do, local tax revenue was 9 billion won, while the real estate grant tax received was 18 billion won,” he said.

 

She then emphasized, “The impact of some tax cuts is such that it is obvious how significant the impact it will be on local finances if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s abolished.”

 

Rep. Lim said, “The current debate surrounding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s focused only on the perspective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added, “The redistributive function of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s not limited to the real estate market. “It is also playing a big role in terms of balanced development and responding to local extinction,” he emphasized.

 

He added, “If it is necessary to abolish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measures must be taken to reduce local finances at the same time.” He added, “We must break away from biased economic logic and thinking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and come up with a plan to save the region and the Republic of Korea.”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