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택시도 대중교통 범주에 포함해야"

경북도의회 임시회 폐회 5분 발언 통해 농어천지역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 주장

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0/02/10 [10:35]

"택시도 대중교통 범주에 포함해야"

경북도의회 임시회 폐회 5분 발언 통해 농어천지역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 주장

박종호 기자 | 입력 : 2010/02/10 [10:35]
 농어촌지역의 택시업체를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박노욱 의원은 제238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시골 택시업체의 열악한 경영 상태를 지적하며, 시내.외 버스와 준하는 기준의 새로운 택시업계 지원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노욱 의원    
택시는 시내.외 버스와 달리 현재 대중교통으로 분류되어 있지 않다. 따라서 버스에 지원하는 각종 지원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태다. 반면 대중교통으로 분류되어 있는 버스의 경우, 수익성이 없는 전 노선의 운행에 따른 손실보전액과 버스차량 환경개선사업 및 학생, 청소년 운임할인 등 공적부담에 따른 결손액 등을 지원하고 있다.

버스와 달리 택시업계에 대한 미진한 지원과 어려움은 택시가 대중교통의 보조적 수단으로 적용되고 있는 농어촌 주민들에게는 이중적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의원의 주장과 실제 농어촌 지역의 택시 업계 실황을 종합해 보면 버스가 들어가지 않는 벽지 지역 주민들의 경우, 5일장과 같은 정기 시장일이나 병의원 등을 이용해야 할 경우, 집단으로 조를 짜서 이용해야 하는 등 택시업계와 이용승객들의 악순환적 불편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됨에도 경북도가 지난 2008년 한 해 동안 택시업계에 지원한 현황을 살펴보면 유가보조금으로 113억7천9백만 원이 나간 것이 전부였다. 대중교통이 아니라는 인식차가 가장 크게 작용하고 있는 탓이다.

박 의원은 따라서 “도내 농어촌지역의 열악한 택시업계에 최소한 대당 일정규모의 지원을 통해서 택시업계의 환경개선은 물론, 대중교통으로서의 지위와 책무를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중교통으로서의 제도 개선과 더불어 이에 상응하는 지위와 책무를 부여, 양질의 교통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