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근혜대표론수면아래로‘출마안해’

한나라당대표 맡을 경우 득보다 실 많은 정치상황등 고려한 듯

【정창오 기자】 | 기사입력 2010/06/15 [11:29]

박근혜대표론수면아래로‘출마안해’

한나라당대표 맡을 경우 득보다 실 많은 정치상황등 고려한 듯

【정창오 기자】 | 입력 : 2010/06/15 [11:29]
 
친박계 6선 중진인 홍사덕 의원이 당 화합을 위해서 박 전 대표가 당을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박근혜 당 대표론’을 공론화하겠다고 밝힌 하루 만에 박 대표가 이를 일축하고 나서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15일 국회 본회의 출석에 앞서 기자들에게 홍 의원의 당 대표론에 대해 전당대회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로써 6.2지방선거 참패로 인한 당 분위기 쇄신을 위해 필요하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박근혜 대표론’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됐다.

박 전 대표의 불출마는 아직 세종시 수정안 문제가 대통령의 사실상 철회의사 표시에도 불구하고 마무리가 되지 않은 상태고 4대강사업 또한 야당이 중점 투쟁이슈로 삼는 등 정치상황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 당 대표를 맡을 경우 득보다 실이 많다는 계산이 깔린 행보란 것이 정치권의 관측이다.

이번 전당대회는 박 전 대표의 불출마와 친이계 실력자인 이재오 전 최고의원의 불출마로 김이 빠지게 됐으며 누가 당 대표로 선출되더라도 강한 추진력을 갖추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지역에선 주성영 의원이 최고의원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들의 분열상이 심해 결집된 힘을 발휘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어 단일화 실패로 인해 국회부의장직을 놓친데 이어 또 다른 상실감으로 다가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