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경부, 전국 폐기물 집중 단속

양심불량한 반사회적 기업 색출 제도 마련 통한 규제 강화

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0/11/03 [01:21]

환경부, 전국 폐기물 집중 단속

양심불량한 반사회적 기업 색출 제도 마련 통한 규제 강화

박종호 기자 | 입력 : 2010/11/03 [01:21]
 
환경부는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지적된 음식물류폐기물, 건설폐기물 및 폐가전류 등 폐기물관련 불법사례가 지속 발생됨에 따라 11월 1일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갖고 ‘폐기물 불법처리 근절 특별대책’을 확정,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20여년간 폐기물관련 법체계와 공공시설 확충 등이 체계화·선진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폐기물 불법처리로 부당이득을 노리는 반사회적 기업이 끊이지 않고 있고, 관련 책무기관인 지자체가 운영(또는 위탁)하고 있는 일부 공공처리시설에서도 부적정 사례가 적발됨에 따라 폐기물분야 전반에 걸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 

 ※ 연도별('06~'10) 폐기물분야 수사실적(유역청 환경감시단)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상반기)


1,447


364


298


301


335


149


주) 시.도별 자체 폐기물 불법처리 적발 건수 등은 미포함

실제 이런  부적정 사례는 음식물의 무단 하수구 배출과 음식물 쓰레기의 해양 투기 및 폐냉매의 공지 중 방출 등의 사고로 이어졌다. 환경부는 이에 따라 각종 폐기물을 불법 처리하는 반사회적기업의 색출과 분야별 제도 개선을 통해 폐기물의 불법처리를 야기할 수 있는 요인의 근본적인 차단에 모든 역량을 집중시틸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 추진으로 민간사업자의 불법처리 근절과 공공기관 기강 확립, 국토오염 방지, 폐기물의 적정 재활용.처리를 도모하는 한편, 양심적인 재활용.처리업체 등이 피해를 보는 불공정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