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사회복지분야 지원 확대

복지사각지대․신규 수급자 적극 발굴로 맞춤형 복지서비스제공

황지현 기자 | 입력 : 2013/01/18 [09:47]
예천군(군수 이현준)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위기 가구의 긴급복지와 신규 수급자 발굴, 지역 자원과 연계한 맞춤형 복지사업 등 4백50억원의 예산을 지역 복지 사업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증 장애인에게 사회참여 기회 부여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천사랑마을의 직업재활시설에 2억4천5백만원 지원해 기능보강 사업을 실시하고, 자동화재속보기계와 소방시설을 설치해 각종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장애인을 보호할 계획이다. 

재향군인회관과 보훈회관 개보수사업에 8천7백만원을 투입 리모델링으로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경로당 신축, 보수에 13억8천5백만원 지원, 어르신 이용시설과 경로당 운영 내실화를 기하고

2012년도부터 시범 운영한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운영을 5개소로 확대해 홀로 계신 어르신 상호간 안전 확인과 정서적 외로움을 해소하도록 지원한다.

예천군관계자는 사회복지 욕구가 다양해짐에 따라 유형별 대상자 발굴과 실정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군민이 풍요롭고 행복한 살기좋은 복지 예천 만들기에 앞장 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