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완영, "정부 환경정책 국민 피부에 닿아야"

상임위 보고 정부의 환경 정책기조 +국민적 인식 수준 높일 것 주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4/10 [12:14]

이완영, "정부 환경정책 국민 피부에 닿아야"

상임위 보고 정부의 환경 정책기조 +국민적 인식 수준 높일 것 주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3/04/10 [12:14]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이 박근혜 정부의 환경정책에 대해 확실한 정책적 기조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첫 상임위 업무보고 자리에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의 피부에 와 닿는 환경정책을 펼칠 것”을 주문하면서 “환경에 대한 국민의식과 정부시스템의 선진국화를 통한 환경복지사회를 구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상임위 보고받는 이완영 의원

이 의원은 이같은 정책추진을 위해 쓰레기의 분리배출에 대한 철저한 국민의식 고취와 정부시스템 완비를 주문하고, 최근 빈발하고 있는 화학 사고에 대비를 통한 국민의 안전과 제도개선을 제시할 것을 추가 주문했다.

특히 자원부족과 관련한 재활용 등의 정책과 국민의식은 자원순환형 사회를 구현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박근혜 정부는 ‘쓰레기 제로’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폐기물의 발생방지→물질재활용→에너지화→폐기’라는 기본방침을 만들어 산업전반에 적용함으로써 자원․에너지가 선순환하는 자원순환사회를 반드시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수기 사용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우리 국민의 정수기 사용이 급증하는 배경에는 상수도에 대한 불신이 자리하고 있다고 이 의원은 분석했다. 그는 먹는 물(상수도)에 연간 약 6천 1백억원이라는 많은 예산을 쏟아 붓고 있지만,
 
2우리 국민의 수돗물 음용률은 3.2%에 불과하다“며 ”국민들이 정수기 사용과 먹는 물 구매에 사용하는 지출은 연간 2조2천5백억원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하수 활용방안 강구와 함께 수돗물 음용을 높일 것을 주문하면서 상수도에 대한 국민적 불신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당국은 조속히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DJ정부 시절 규제완화 차원에서 철폐된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환경기사 의무고용 제도도 선진국형 형태로 부활시켜 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신뢰성과 전문성을 제고시킬 것과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유해화학물질 용기와 파이프 등에 대한 내구연한 규정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이 “국회와 정부가 힘을 합쳐 유해화학물질 등으로부터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생활환경을 조성해 환경복지가 구현될 수 있도록 정부여당이 적극 협력하자”고 주문하자 윤성규 장관은 “박근혜 정부 초대 환경부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이 의원의 정책제안을 우선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