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 대통령 국민 목소리 들어야"

9일 밀양서 위원장 모임 대선 불법개입 등 현안 논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3/12/10 [16:20]

영남권 5개 민주당 시도당 위원장들이 박근혜 대통령에 “국민의 목소리에 응답하라”는 공동 성명서를 채택했다.
경남 허성무,부산 박재호, 대구 홍의락,울산 심규명, 경북 오중기 위원장 등은 9일 밀양에서 모임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독선적 불통정국을 규탄하며 혼란과 분열, 불안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현 정국에 대해 국민들이 말하는 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기관의 대선 불법개입과 경제민주화와 복지 공약 파기, 청와대 불법사찰, 종북몰이 등으로 현 정부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보다는 절망의 시름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도록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특히 이 정부가 국민의 안녕과 번영을 책임져야 함에도 거꾸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고, 그 최전선에 원전이 있다 “고 주장하면서 설계수명을 다한 원전의 재가동 방지와 노후된 원전의 폐기 및 신규원전 건설을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천제 폐지와 관련된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에 대해서는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에 대한 위협이라고 표현하며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기초의원 및 단체장 공천 폐지는 논의 사항이 아니라 반드시 실행에 옮겨야 할 대국민 약속이라며 “이를 외면하는 것은 경제민주화와 복지 공약 파기와 함께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겠다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이들 위원장들은 “국민의 안전우선 정책을 위해 원전의 가동을 중지 할 것”과 밀양 송전탑 공사강행 반대에 이어 정당공천제 폐지의 당론화 결정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라“고 주장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중기,민주당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