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인일자리사업 확대에도 지원자 넘쳐 효과 의문

올해 7억4천만원 들여 노인 500명에게 일자리 제공

권오명 기자 | 입력 : 2007/04/02 [12:56]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노인일자리사업이 확대되고 있으나 일자리 부족, 낮은 보수 등 개선해야 할 문제점도 안고 있다.

구미시의 노인일자리사업비는 올해 8억900만원, 지난해 6억7천만원, 2005년 2억8천400만원으로 매년 크게 늘고 있다.

올해 실시될 노인일자리사업은 구미시니어클럽, 구미YMCA, 노인종합복지회관, 대한노인회 구미지회 등 지정된 7개 기관단체가 맡는다.

노인들에게 제공될 일자리 형태는 올해의 경우 △거리 및 환경지킴이사업과 현수막 재활용사업 등 공익형 289명 △친환경농업과 가사도우미 등 자립지원형 231명 △노인 돌보기 등 복지형 60명 △숲생태해설과 문화재해설 등 교육사업 42명으로 모두 622명이다.

지난 2년 동안 노인 일자리 형태를 비교하면 지난해는 공익형 250명, 자립지원형 146명, 교육형 50명, 복지형 26명이었고, 2005년에는 공익형 120명, 자립지원형 71명, 교육형 32명, 복지형 0명이었다.

최근3년 동안(2005∼2007년) 제공된 노인 일자리 형태를 보면 과거에는 단순 노무형인 공익형 위주로 실시됐으나 해를 거듭할수록 자립지원형, 복지형, 교육형 등으로 다양화되고 있다.

그러나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노인들에게 지급되는 보수가 최고 월 20만원 수준이어서 지나치게 낮고, 일하기를 희망하는 노인에 비해 마련된 일자리가 턱없이 적은 것이 문제점이다.

안동시는 올해 7억4천만원을 들여 노인 50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데 신청자는 1천250명에 이르러, 지난해 참여했거나 자동차를 소유한 노인을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경주시도 올해 10억1천400여만원을 들여 유적정화사업, 교통지킴이 등 14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일자리는 700∼800명에 불과하나 신청자는 무려 2천500명이나 된다.

구미시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장래 노인일자리사업의 나아갈 방향은 단순 노무형을 축소하고 교육·복지·시장형으로 전환시켜, 실질적인 소득과 보람을 함께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