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교훈단교육중수류탄터져1명사망2명부상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14/09/16 [16:49]

해병대교훈단교육중수류탄터져1명사망2명부상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4/09/16 [16:49]

16일 오전 10시22분께 경북 포항시 해병대교육훈련단 수류탄 투척 훈련을 받던중 수류탄이 터져 A모(19) 훈련병 숨지고 2명은 중상을 입었다. 

A 훈련병은 사고 직후 응급조치를 마친 뒤 포항시내 세명기독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진행하려 했으나 의식이 없어 수술을 중단하고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이후 A 훈련병은 맥박은 잡혔으나 의식이 없었고, 오후 4시30분께 끝내 사망했다.

이들은 성모병원과 포항해군병원으로 옮겨졌다 파편제거수술을 위해 각각 울산대학병원과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다.
 
교관 B모(26) 중사와 또 다른 C모(19) 훈련병도 수류탄 파편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사고는 해병대 교육훈련단 수류탄 투척교장에서 훈련하는 과정에 박 훈련병의 수류탄이 폭발하면서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해병대 1188기 훈련병 1000여명에 대한 3주차 교육과정 중 500여명에 대한 수류탄 투척 훈련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들 훈련병들은 지난 8월25일 입소해 10월9일 수료할 예정이다.

해병대는 현재 현장에 함께 있었던 교관과 훈련병 등 목격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해병대 관계자는 “당시 수류탄 투척 훈련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규정대로 진행됐다”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