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K대통령 기념관’ 예상됐던 논란

대구참여연대 ‘박일환 대구시의원 시민 모독’ 맹비난

정창오 기자 | 입력 : 2015/02/03 [14:22]

2월 3일 오전 대구시의회 임시회에서 박일환 의원이 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 대구경북 출신인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 기념관 건립사업을 추진할 것을 대구시에 제안하자 대구참여연대가 대구시민을 모독한다며 제안의 취소와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 의원의 5분 발언 내용이 하루 전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야당 및 진보성향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예상됐는데 이러한 우려가 현실화 된 것이다.

박 의원은 3명의 전직 대통령이 근대화와 민주주의 정착에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하며, 동구청에서 관리하는 노태우 생가 보존 수준을 넘어 3명의 전직 대통령의 업적을 기릴 수 있는 기념관을 지어야 하며 국비지원을 기다리지 말고 대구시가 적극적으로 시비를 투입하여 건립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구참여연대는 3일 성명을 통해 “3명의 전직 대통령은 모두 반헌법적 군부쿠테타의 주역”이라며 “긴급조치라는 초법적인 독재로 헌법을 무력화하고 사법살인을 일삼았던 박정희, 탱크와 총칼을 동원하여 피로 짓밟으며 집권한 전두환, 노태우는 모두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군부독재자에 불과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대구참여연대는 또한 “기념관이라면 독재시절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희생했던 시민들을 위한 것이라면 모를까 이들 독재의 화신들을 위한 기념관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세 명의 전직 대통령은 스스로가 그 역사적 범죄와 과오의 당사자임에도 진심으로 사과한 적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아울러 “박정희시대에 해산되고 시민들의 민주화 항쟁으로 다시 부활된 지방의회의 의원이 군부독재자의 기념관 사업을 제안하니 아연실색할 일”이라며 “박 의원은 제안을 취소하고 대구시민들에게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들 대통령들은 공과(功過)가 함께 있는 역사”라면서 “과는 과대로 교훈을 삼아 다시는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겠지만 산업화와 경제발전 등에 대한 공은 공대로 인정해주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