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대상포진에 대하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5/06/30 [07:59]

기고>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대상포진에 대하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5/06/30 [07:59]
대상포진은 전염병이 아니므로 발병원인에 계절적 요인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여름에는 더위로 인해 체력 및 면역력이 떨어져서 대상포진이 더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몸도 마음도 지치기 쉬운 여름을 맞아 대상포진에 대해 궁금했던 모든 것을 알아보도록 하자.

1. 대상포진에 걸리는 이유는?

 

과거에 수두에 걸렸거나 수두 예방접종을 한 사람의 지각신경절에 잠복해 있던 베리셀라-조스터 바이러스가 세포면역체계의 변화로 인하여 재활성화 되어 신경을 따라 내려가 피부에 감염을 일으킨다. 바이러스의 재활성화 유발인자로는 고령, 외상, 악성종양, 백혈병 등이 있으며 세포면역의 장애가 있는 경우에도 발생한다.


2. 대상포진이 걸리면 나타나는 증상은? 

 

피부 병변이 나타나기 평균 4~5일 전부터 피부절을 따라 동통, 압통, 감각 이상이 발생하고, 가벼운 자극에도 과민 반응이 나타나며, 두통, 권태감, 발열이 극히 일부에서 동반될 수 있다. 피부 발진은 침범한 신경을 따라 띠 모양으로 분포되어 홍반성 구진과 반점으로 나타나고, 12~24시간 내에 수포를 형성한다. 피부 병변과 환자의 통증 정도는 비례하고, 고령환자에서 더 심각한 통증을 호소한다. 드물게 환자가 통증을 호소하지만 피부 병변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 발생 부위는 가슴, 안면부, 허리의 빈도로 자주 발생하며 대부분 한쪽으로 발생하고 중앙선을 넘지 않는다.

 

3. 대상포진이 통증을 유발하는데 왜 그런 것인지?

 

대상포진은 바이러스가 신경을 침범하여 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통증 외에도 이상 감각 등이 나타난다. 대상포진의 피부 병변이 치유된 후에도 바이러스에 의해 신경 세포가 파괴되어 신경에 상처를 남겨, 포진 후 신경통이 남게 된다. 외부적으로 피부에 병변이 나타나지만 내부적으로 신경을 자극하여 닿기만 해도 칼로 찌르는 것 같이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4. 대상포진의 치료 기간과 치료방법은?

 

대상포진의 치료는 7일간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거나 주사를 맞아야하고, 통증 조절을 위해 진통제를 함께 사용한다. 대상포진 부위에 세균 감염이 의심되면 항생제를 사용하고, 염증이 심한 경우 항염제나 스테로이드 등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피부의 경우 물집을 터뜨리고 깨끗하게 소독한 뒤 진물을 흡수하고 피부 재생을 도울수 있는 드레싱 제제를 사용한다.

 

5.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대상포진의 예방은 최근 개발된 대상포진 백신을 통해 가능하다. 대상포진 백신은 대상포진 바이러스를 약독화한 생백신으로 접종한 70%의 환자 군에서 면역력의 증가를 통한 예방을 경험했다. 그 외에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대상포진을 유발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해야한다. 신경을 많이 쓰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여행이나 운동 등을 무리해서 하는 경우, 과도한 업무나 수면시간이 부족한 경우 둥 심신이 힘든 경우 면역력이 저하되고 이에 따라 바이러스의 재활성화가 일어나므로 이런 상황을 피해야 한다. 한번 대상포진에 걸렸던 환자에서 재발은 5%미만으로 매우 드물지만, 재발하게 되는 경우 몸 상태가 괜찮은지 전체적으로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  

 

6. 대상포진과 다른 병을 착각할 수 있다고 하는데 쉽데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은?

 

대상포진은 병변이 드러나지 않은 채, 전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부위에 따라 다른 질병으로 오해하기 쉽다. 얼굴에 발생하는 대상포진의 경우 두통으로 생각하기 쉽고 옆구리에 발생하는 경우 요로결석이나 담석으로, 사지를 침범하는 경우에는 몸살, 근육통이나 디스크로 오해하기 쉽다. 이러한 경우 대상포진으로 진단하기 쉽지 않으며 몸의 특정 신경절에 한하여 증상이 발생하거나, 살이 스치기만 해도 아픈 이상감각이 동반되거나, 피로하고 무리한 후 발생하였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하여 주의 깊게 관찰하여야 한다. 만일 피부병변이 나타났다면 그 임상 양상만 가지고도 충분히 진단이 가능하다.

 

우리 가족 건강검진, 여름휴가가 적기

 

올 여름의 시작은 메르스 사태로 ‘건강의 중요성’이 무엇보다 부각되고 있다.50대 이상 중장년층, 만성폐질환,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면역력이 약한 사람 등이 메르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본인에게 숨겨진 질병은 없는지,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은 없는지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50대 이후는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질 뿐 아니라 만성질환이 나타나기도 하고 암이나 심장질환의 발병률도 높아져 건강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김옥동 원장은 “그동안 미뤄두었던 건강검진을 이번 여름 휴가기간을 통해 본인이 당뇨는 없는지, 폐 질환은 없는지 등 건강검진을 통해 본인의 건강을 한번 챙겨보는 기회로 맞자”며, 50대 이상은 폐렴구균, 대상포진 예방접종도 받는 게 좋다고 권장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