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군, ‘사태감 피암터널’ 수해복구사업 추진

기존 피암터널 입·출구 측 60m 추가건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15/11/23 [13:31]

울릉군, ‘사태감 피암터널’ 수해복구사업 추진

기존 피암터널 입·출구 측 60m 추가건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5/11/23 [13:31]
【브레이크뉴스 울릉】박영재 기자= 울릉군(군수 최수일)은 지난 8월 25일 제15호 태풍 ‘고니’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서면 남서리 해안 일주도로 ‘사태감 피암터널’ 구간에 사업비 2천950백만원을 투입해 2016년 7월 말까지 기존 피암터널 입·출구 측에 피암터널을 60m정도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피해구간은 태풍 ‘고니’ 내습에 따른 집중호우 (318mm)로 인해 기존 피암터널 입·출구 측에 5천100m3정도의 낙석이 발생해 터널 갱구부 파손 및 일주도로가 완전 매몰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구간이다.

▲ 사태감 피암터널 모습    © 울릉군 제공
 
이에 울릉군은 지난 9월초 향후 피해 재발방지를 위해 기존 피암터널 입·출구 측에 피암터널을 60m정도 추가로 건설하는 ‘개선복구대책’을 수립, 관할 도로관리청인 경상북도에 적극 건의해 사업비를 확보했고 지난 10월 20일부터 12월말까지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한 후 2016년 1월 사업을 발주해 7월말 조기에 피암터널을 완공할 예정이다.

앞서 울릉군은 지난 2005년 태풍 “메기” 내습으로 인한 사태감지구 산사태 피해구간에 사업비 48억원을 투입해 피암터널 L=180m를 설치해 지역주민 및 관광차량의 통행안전에 큰 기여를 했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태풍으로 인해 파손된 사태감 피암터널의 연장을 180m에서 240m로 확장하는 사태감(피암터널)지구 수해복구사업을 2016년 7월중으로 조기 완공해 추후에 발생가능한 산사태 등의 자연재해에도 주민 및 관광객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며 더 이상 차량통행불가로 인한 주민 고립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