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북 허명환, 일일 어린이 안전 지킴이로 나서

늦어지는 컷오프 일정과 변수에 자신감 내비춰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03/10 [17:02]

포항 북 허명환, 일일 어린이 안전 지킴이로 나서

늦어지는 컷오프 일정과 변수에 자신감 내비춰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03/10 [17:02]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새누리당 포항 북 허명환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0일 아침 포항초등학교 앞에서 녹색어머니회와 북부모범운전자회, 포항 북부경찰서 등 관계자들과 등굣길 안전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0일 밝혔다.
 
▲ 등굣길 안전캠페인에 참가한 어린이, 학부모들과 함께한 허명환 후보     © 허명환후보 제공

허 후보 측에 따르면 포항초등학교 앞 등굣길 안전캠페인에서 “출생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안전하게 자라서 나라의 동량이 되는 것이 더 중요하고 형식적인 스쿨존의 실질적 강화와 어린이를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은 국가와 기성세대의 책임이고 의무임을 강조하며 향후 이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입안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 후보는 지난 9일 오전 새누리당 2차 발표에 대해 “오늘 공관위 2차 발표에서 지역구인 포항 북의 발표가 미루어 진 것은 이 지역의 공천경쟁에 다른 변수가 있다는 것이며 남구의 경우 최근 여론조사에서 박명재 후보가 60.5% 김순견 후보가 28.5%로 배가 넘는 차이가 났지만 경선으로 갔다”며
 
“이것이 무엇을 뜻하겠습니까? 공관위에서 지역에서의 여론조사는 의미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것이고 우리 지역의 경우 표면적인 여론조사에 의하면 벌써 경선후보가 정해 졌을 사안이다. 국회의원의 자격을 심사에 단순 여론조사는 다가 아니고 전체적인 상황과 사안을 합해 본다면 저의 공천심사 통과는 자명한 사실이며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 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