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소속 포항 북 박승호, “경제우선 공천이 됐어야 했다”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03/29 [16:54]

무소속 포항 북 박승호, “경제우선 공천이 됐어야 했다”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03/29 [16:54]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무소속 박승호(포항 북) 후보는 29일 선거사무소를 찾은 여성단체 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번 20대 총선은 침체된 포항경제 회생을 위해 여성우선 공천이 아니라 경제우선 공천이 됐어야 한다고 29일 밝혔다.

▲ 무소속 박승호 후보가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여성단체 회원 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박승호후보 제공
 
박 후보 측에 따르면 박승호 후보는 “새누리당은 고사 상태에 처한 지역의 엄중한 경제사정을 생각하면 여성우선 공천이 아니라 경제를 살릴 후보에 가산점을 주는 경제우선 공천을 했어야 했다”며 무원칙한 밀실공천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당의 경선 룰에 따라 정치적 소수자인 여성후보에게 10%의 가산점을 주는 경선 방식에 동의했다”며 “하지만 당은 아무런 설명도 없이 지지도 1위 후보의 경선 기회를 박탈하고 밀실에서 여성공천을 결정해 많은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창사 이후 첫 적자를 기록하며 위기에 처한 포스코를 돕고 팍팍한 서민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서는 포항시 살림을 살아본 경험 많은 일꾼이 필요하다”며 “당선되면 정치부터 바로 세워 경제를 살리고 여성들의 사회진출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