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누리 ‘큰 일꾼 유세지원단’ 김정재 지원 유세

죽도시장 개풍약국 앞 500여명의 지지자 시민 운집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04/06 [17:05]

새누리 ‘큰 일꾼 유세지원단’ 김정재 지원 유세

죽도시장 개풍약국 앞 500여명의 지지자 시민 운집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04/06 [17:05]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새누리당 소속 이한성 상임공동 선대위원장, 박명재 경북총괄선거대책위원장, 강석호, 이철우 국회의원 등으로 구성된 ‘힘내라 유세지원단’이 6일 죽도시장 개풍약국 앞에서 500여명의 지지자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정재 후보의 압도적 당선을 호소했다고 6일 밝혔다.
 
▲ 포항시 북구 죽도시장 개풍약국에서 새누리당 ‘큰 일꾼 유세단’과 함께 합동유세를 하고 있는 김정재 후보    
 © 김정재후보 제공

김정재 후보 측에 따르면 강석호 위원장은 “포항은 지금 영일만항, 영일만대교, 동해중부선 건설 등 산적한 현안들이 널려있다”며 “박근혜 정부 남은 2년 이내에 이 대규모 사업이 가시화돼야 하는데 이 문제를 해결할 사람은 오직 힘 있는 여당 후보 김정재 후보 밖에 없다”며 김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김정재 후보의 여성우선공천 문제를 놓고 상대후보가 포항의 자존심이 무너졌다고 하는데 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어 “포항은 전통적인 새누리당의 텃밭이기 때문에 포항시민을 믿고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장애인 가운데 능력 있고 우수한 인재를 발굴해 우선공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하며 “그 인재가 김정재 후보라며 정치권에 새로운 물결을 일으킬 김정재 후보를 꼭 당선시켜달라”고 호소했다.

이한성 위원장은 “포항은 그동안 포스코를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산업도시로 성장해왔으나 지금은 산업구조를 개편해야할 처지에 놓였다”며 “포항의 변화를 주도할 적임자는 박근혜대통령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고 있는 김정재 후보 밖에 없는 만큼 반드시 김정재 후보를 찍어달라”고 말했다.

박명재 위원장은 “그동안 가까이서 김정재 후보를 지켜볼 기회가 많았다”며 “능력 있고 참신하고 당차기까지 해 거물 여성정치인으로 자라날 재목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또 “포항은 지금 6선국회의원과 4선국회의원이 빠져나간 자리를 채울 능력 있고 참신한 인재가 필요한데 그 적임자가 김정재 후보다”며 압도적 당선을 당부했다.

이철우 위원장은 “김정재 후보를 지켜보면 ‘철의 여인’이라 불리는 영국의 대처 수상이 떠오른다”며 “야무지고 능력이 뛰어난 김정재 후보를 당선시켜 대한민국의 새로운 거물 정치인 한명을 키워나가자”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