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명래, 새누리 후보 응원한 홍의락 비난

'자신 몸담았던 정당 애정 식어' & '출신당 비난하고 침뱉는 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6/04/11 [15:43]

조명래, 새누리 후보 응원한 홍의락 비난

'자신 몸담았던 정당 애정 식어' & '출신당 비난하고 침뱉는 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04/11 [15:4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무소속 홍의락 후보가 자신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애정을 모두 정리한 듯 보인다.
 
그는 최근 전북 전주 을에 출마한 정운천 후보에 전화를 걸어 잘하라고 응원하는 한편, 승리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홍 후보가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출마한 곳으로, 홍 후보의 이같은 행동은 더민주당에 대한 애정이 정리된 때문이란 분석이다.
 
그러나 일부 지역정가는 이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정의당 조명래 후보는 11일 성명을 내고 홍 후보의 이같은 행위를 규탄했다. 조 후보는 “홍의락 후보는 세 차례에 걸쳐 더불어민주당 복당에 대해 부인하면서 새누리당 입당에 대해서는 뜬소문이라며 부인하고 있다”며 “그러나 새누리당 입당 소문이 뜬소문만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는 “새누리당의 아성이라 일컬어지는 경북지역에서 활동해왔기 때문에 야당의 아성에서 고군분투하는 후보에게 동병상련을 느끼고 있을 수 있다”면서도 “전주 을은 홍의락 후보의 원 소속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의 후보가 고전하고 는 지역으로 홍 후보의 글은 자신이 한 때 몸담았던 당에 침뱉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당내 공천 시스템에 의해 의정활동이 부진해 ‘컷오프 탈락’된 후보”라며 “ 자신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과 야권에 침을 뱉고 떠나 새누리당 후보를 응원하고 나선 것은 새누리당에 대한 ‘러브콜’이었음을 말해준다 ”고 공격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