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대 총선투표율 19대와 비슷 할 듯

오후 4시 대구 46.7& 경북 50.6 % 등 약 2~3% 상승 그칠듯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04/13 [16:2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와 경북지역의 4.13총선 투표율이 각각 55%와 57 % 안팎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사전, 거소, 선상, 재외 투표를 합해 오후 4시까지 대구는 46.7%, 경북은 50.6%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시간당 투표 진행율도 3.5~4.2% 가량으로 정체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이대로라면 대구는 55%, 경북은 57%를 각각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는 지난 19대와 비교하면 대구는 약 3%, 경북은 1~2% 상승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까지 대구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는 곳은 수성구로 55.6%로 대구지역 평균보다 약 9%를 앞서고 있다. 수성갑의 보수층과 김부겸 후보를 지지하는 적극 투표층이 투표율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경북은 예천과 봉화,군위,영양 등 농촌지역과 구미를 제외한 후보들간 박빙 지역인 곳에서 50%대 후반의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구와 경북에서는 아침 일찍부터 투표에 참가한 고령의 노인들이 눈에 띄어 참정권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주기도 했다.
 
경북 투표권행사자 중 최고령자인 박분남(女, 105세. 실제나이 107세)할머니가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소중한 1표를 행사하기 위해 이날 자녀와 함께 안동시 북후면 제1투표소를 방문해 투표했다. 성주군 월항면에 거주하는 홍 모씨(외국인.33세,베트남)는 우리나라에서 생애 첫 투표를 실시했다. 
 
안타까운 사고소식도 이어졌다. 김천에서는 이날 새벽 더불어민주당 투표 참관인인 조 모씨가 투표장을 향해 가던 중 봉고 승합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로 추정하고 있다.또, 구미시 고아읍 외예리에서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경 구미선관위가 제공하는 교통편의 차량(15명 탑승)이 뒤에서 덮침 덤프트럭과 충돌해 10명이 근처 차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대구,투표율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