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용후핵연료 관리’ 국제전문가 한자리

‘안전관리 국제심포지엄’에 국내외 전문가 300여명 참석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06/08 [18:14]

‘사용후핵연료 관리’ 국제전문가 한자리

‘안전관리 국제심포지엄’에 국내외 전문가 300여명 참석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06/08 [18:14]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8일부터 오는 9일까지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방사성폐기물 안전관리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3번째 열리는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각국의 공통 관심사인 사용후핵연료 등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을 보다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국제적인 공조와 기술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국제기구(IAEA, OECD/NEA, 美 DoE), 해외 폐기물 관리기관(프랑스 Andra, 스웨덴 SKB, 스위스 Nagra 등), 대사관(핀란드, 아르헨티나, 이란, 일본, 호주, 영국)등 국내외 안전관리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하는데 해외 전문가들은 지난달 25일 정부가 발표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관리기본계획(안)’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여 주고 있으며 고준위방사성폐기물 문제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활발한 의견 교류가 기대된다. 아울러 심포지엄에 국민소통을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도 준비했다.

 

▲ 제3회 방폐물안전 국제심포지엄이 8, 9일 이틀간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열렸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특히 서울지역 3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참여하는 ‘미래세대 타운홀미팅’과 사용후핵연료를 만화와 사진으로 쉽게 표현한 아트 페스티발 ‘WAYS OF SEEING’ 등 유례없는 특별행사도 마련되어 눈길을 끈다.

 

‘미래세대 타운홀 미팅’은 서울소재 3개 고등학생 50여명이 참여해 사용후핵연료 특강,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방안을 토의하고 미래세대의 목소리가 담긴 컨센서스(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WAYS OF SEEING–사진&만화로 본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아트 페스티벌에서는 만화작가 15명, 사진작가 9명 등 24명의 작가가 자발적으로 주제를 선택하고 직접 사용후핵연료 관리 현장을 찾아 제작한 38점의 작품이 소개된다.

 

‘미래세대 타운홀 미팅’과 ‘WAYS OF SEEING–사진&만화로 본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아트 페스티벌은 보기 드문 특별행사다. 이와함께 심포지엄 첫날인 8일에는 기조연설과 전문가 토론회가 둘째 날에는 각국 전문가들의 기술세션과 경험담 공유의 장이 마련된다.

 

정동희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국장이 지난달 25일 발표한 ‘한국의고준위 방폐물관리 기본계획(안)’을 소개하며 이어지는 기조연설은 크리스토페 세리(Christophe Xerri) IAEA 핵연료주기/폐기물 국장이‘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을 마이클 시먼(Michael Siemann)OECD/NEA 방사선방호국장이 ‘사용핵연료 관리 신뢰 제고의 중요성’을주제로 발표한다.

 

기조연설에 이어 ‘사용후핵연료 관리 정책의 사회적 신뢰제고 방안’을 주제로 국제전문가, 언론, 시민단체 대표가 참여하는 토론이 개최된다.

 

행사 둘째날에는 세계 처음으로 고준위 방폐장 건설에 착수한 핀란드 POSIVA社사 관계자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핀란드의 방폐장 부지 선정과 인허가 과정의 경험담을 들려줄 예정이다.

 

9일 열리는 기술세션에는 사용후핵연료의 저장 및 처분안전성, 부지선정 및 사회적 신뢰제고를 주제로 국내외 방사성폐기물관리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해 각국의 관리경험과 현황을 공유한다.

 

특히 미국 DOE, 독일 TUVNORD, 스웨덴 SKB, 핀란드 Posiva, 프랑스 ANDRA, 일본 NUMO, 영국 NDA, 대만 AEC 등에서 주요인사들의 기술세션 발표에 국내외 전문가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대한민국 최초로 고준위방폐물 중장기안전로드맵이 제시된 만큼 앞으로 착실하게 추진하겠다”며 정부가 국민과 소통에 더욱 힘쓰겠다는 다짐과 함께 무엇보다 안전이 가장 중요한 문제이므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안전확보를 위한 기술개발노력을 계속해 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앞으로 과학적인 지질조사와 주민의사 확인절차 등을 담은 ‘(가칭)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절차에 돤한 법률’을 하반기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