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달성군, 향토․전통음식 경연대회 개최

우수한 농·특산물과 특화음식인 사찰음식 등을 활용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10/10 [10:22]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달성군은 9일 제21회 달성군민체육대회와 함께 지역 우수한 농·특산물과 특화음식인 사찰음식 등을 활용한 특색 있는‘제5회 달성(향토․전통)음식경연대회’달성종합스포츠파크내 다목적체육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 제5회 달성(향토․전통)음식경연대회     © 달성군 제공

 

달성군이 주최하고, (사)한국조리협회에서 주관하는 이번 경연대회는 지역 농·특산물인 토마토, 부추, 유가찹쌀, 연근, 양파, 마늘, 미나리, 버섯 등 지역 농·특산물을 주된 원료로 사용한 향토음식분야와, 달성군의대표적인 전통·향토음식인 다사읍 부곡리의 논메기매운탕, 가창면의 찐빵과 달성군의 특화음식인 사찰음식 등으로 상업화가 가능한 신메뉴를 개발하여 달성의 대표음식으로 육성하기 위해 개최했다.

 

이번 경연대회는 전국 각지에서 1차 서면심사를 거친 라이브경연 30팀과 전시경연 40팀(총 70팀)이 출품한 210개 출품작을 2차 현장 심사를 통해 우수작품을 선정했으며, 특히 심사과정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향토·전통음식을 잘 표현한 작품에 높은 점수를 줬다.

 

시상은 라이브경연, 전시경연으로 나뉘어 각각 금상(식품의약품안전처장) 1명, 은상(대구시장상) 2명, 동상(군수) 3명을 시상하며, 최고상인 대상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으로 라이브경연, 전시경연 통틀어 1명으로 시상금 100만원을 수여했다.

 

달성군은 앞으로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과 향토·전통음식을 활용한 특색 있는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여 전통과 현대를 아우를 수 있는 향토·전통 음식을 집중 육성·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