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교 아치형 조형물 철거 키로

울진군, 읍내3리 오랜 숙원 민원해결 위해 어려운 결단

이우근 기자 | 기사입력 2016/10/22 [15:00]

울진교 아치형 조형물 철거 키로

울진군, 읍내3리 오랜 숙원 민원해결 위해 어려운 결단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6/10/22 [15:00]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군(군수 임광원)은 읍내3리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민원해결을 위해 어려운 결단을 했다.

 

울진읍 읍내3리(월변) 주민들은 2006년 울진시가지 보행환경 정비사업 시 친환경농업엑스포 개최기념으로 설치된 울진교 아치형 조형물이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조형물 철재가 부식돼 철 조각이 떨어져 지나가는 차량들이 파손되는 것은 물론, 경관을 저해한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하며 철거를 요청해왔다.


그러나 울진군에서는 2005년 친환경농업엑스포 개최를 기념하는 조형물인 만큼 상징성이 있다고 판단해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주민들의 이해와 설득을 해왔다.

 

그러나 최근 울진읍 24개 이장이 서명한 건의서를 제출하는 등 지역민들이 강하게 철거를 요구해 군은 지역민들의 요구를 적극 수용해 철거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단, 철거는 진행하되 원형 조형물은 엑스포 공원에 재 설치하여 상징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앞으로도 논란이 되는 문제 제기로 개선책 마련이 시급한 사안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해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