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석호, "새누리 지도부 현 상황에 책임져야"

지도부 총사퇴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비로소 책임지는 것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6/11/08 [19:07]

강석호, "새누리 지도부 현 상황에 책임져야"

지도부 총사퇴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비로소 책임지는 것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11/08 [19:0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새누리당 강속호 의원이 책임있는 정치인의 마음으로 당 최고위원직을 던졌다며 자신의 지역구 주민들에게 사과와 위로를 전했다.

 

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순실 게이트로 통칭되는 이번 사건은 국가기관의 권력을 한 사람이 좌지우지한 국정농단의 사건이라며 후속조치로 이뤄진 총리교체를 비롯한 개각은 거국 내각이 아닌 여전히 정치권을 무시한 일방적인 통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거리로 나오는 국민들이 느꼈을 허탈감과 배신감은 급기야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 지도부는 사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 하지 않고, 국민이 바라는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며 책임을 지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은 재창당 수준의 뼈를 깎는 필사의 노력이 필요하다당분간 평의원으로 돌아가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과 함께하는 목소리를 들으며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의원은 지난 4일 의원총회에서 현 지도부로는 지금의 사태를 수습할 수 없다는 다수의 의견을 직시하며 당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사퇴할 로드맵 제시가 없다면 자진해서 먼저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