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토마토 패러다임을 바꾸다

수경재배기술로 키운 토마토 본격 출하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12/05 [14:31]

경주 토마토 패러다임을 바꾸다

수경재배기술로 키운 토마토 본격 출하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12/05 [14:31]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청정 경주에서 수경재배기술로 키운 토마토가 12월부터 본격 출하되고 있다.

 

올해 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한 ‘토마토 수경재배기술 보급사업’에 참여한 농가 8개소에서 기존 토양재배 방식과 다른 수경재배 방식의 토마토를 출하하고 있다.

 

▲ 토마토 수경재배     © 경주시 제공


토마토 수경재배는 토양이 아닌 코코넛 야자 열매껍질을 가공한 배지에서 키우며 자동 양액공급장치를 통해 시기별 정확한 양분과 수분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연작 장해와 토양 전염성 병해충이 없으며 토양재배 대비 노동량은 50%로 줄이고 생산성은 200% 이상 높이는 혁신적인 기술이다.

 

노동량 감소는 농가 고령화를 대비하고 농업인의 삶의 질을 개선하며 연중 생산을 통해 토마토 단가의 시기별 등락에 따른 소득변동을 줄일 수 있다. 특히 토양재배 대비 2배의 생산성은 수경재배의 가장 큰 장점이다.

 

농업기술센터는 토마토 수경재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015년 농업대학 토마토과정을 개설해 수경재배 이론교육과 수경재배농장 견학을 추진했으며 현재까지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지속적인 재배기술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황영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 현실은 지구온난화, 농가 고령화, 농산물 가격하락 등 많은 어려움이 산재하고 있으며 센터는 농업 환경의 어려움 극복을 위한 신기술과 시설 보급, 농가 교육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토마토 수경재배방식은 지역 농업인에게 새로운 돌파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