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AI 원천 차단 무인 항공방제

이동초소 방역 협조, 철새도래지 출입 삼가 등 AI 원천차단 총력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6/12/13 [15:06]

경주시, AI 원천 차단 무인 항공방제

이동초소 방역 협조, 철새도래지 출입 삼가 등 AI 원천차단 총력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6/12/13 [15:06]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는 고병원성 AI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되는 가운데 AI 유입 원천 차단과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관내 출입하는 모든 가금차량에 대해 거점소독장소 2개소에서 철저한 소독은 물론 축협 공동방제단을 통해 소규모 가금농가, 전통시장, 천북 희망농원 등 매일 2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 소독 모습     © 경주시 제공


특히 AI 발생지역의 질병전파 주요인이 되고 있는 야생철새에 의한 AI 유입 차단을 위해 형산강 주변 AI 유입 위험농가 12호에 조류퇴치기(새총)를 공급하고 철새도래지 및 방역차량 진입이 어려운 취약지에는 무인헬기를 동원해 방역 총력전을 치르고 있다.

 

무인헬기는 경북도내 최초로 도입해 축산농가 방역 인력과 장비 등 AI가 종식될 때 까지 1일 60ha의 넓은 지역을 효율적으로 원천 차단을 할 수 있다.

 

▲ AI 항공방제 모습     © 경주시 제공


김영족 축산과장은 “최근 AI가 지속적인 확산으로 축산농가의 불안이 잠식되지 않고 있어 인력·장비 등을 총 동원해 유입 차단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며 축산농가는 물론 일반인들도 철새도래지 출입금지, 이동초소 방역 등 AI 찻잔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